김범 돌직구 고백 “내가 다 설레~”
김범 돌직구 고백 “내가 다 설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범 돌직구 고백(사진출처: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방송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김범의 돌직구 고백이 여심을 흔들었다.

지난 7일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박진성(김범 분)이 문희선(정은지 분)에게 돌직구 고백을 해 화제가 됐다.

이날 방송에서 진성과 희선이 명호(김명훈 분)가 오영(송혜교 분)이 아닌 다른 여자와 교제 중임을 확인하기 위해 그의 집 앞에서 다른 여자가 오기를 기다리며 잠복했다.

이때 희선은 진성에게 “여자가 올까?”라고 말하며 백허그를 하고, 진성은 머쓱한 듯 “내려서 기다리자”고 대답했다. 희선은 더 꼭 안으며 “이러고 있자, 추워”라며 애정을 표하자 진성이 희성을 향해 “사랑한다”며 상남자다운 돌직구 사랑 고백을 했다.

이어 진성은 희선에게 “이번 일 끝나면 다리 아픈 아빠 위해 시골 갈 거다. 같이 갈래?”라고 말하며 마음을 내비쳤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김범 돌직구 고백 내 마음이 두근거렸다” “김범 돌직구 고백 실제 연인 같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