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택 ‘비정규직 특위’ 제안
권선택 ‘비정규직 특위’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선진당 소속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권선택 의원이 ‘비정규직 보호제도 개선을 위한 국회특별위원회(가칭)’를 제안했다.

권선택 의원은 30일 성명에서 “비정규직법 시행 시 100만 해고대란이 있다던 한나라당과 노동부가 이제 와서 유예안 철회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근본 대책을 위한 테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는 것은 민심 이반을 우려한 술책”이라고 비난하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미디어법 통과 이전에는 자유선진당이 제안한 특위 구성을 수용하겠다던 한나라당이 노력을 전혀 않고 있다가 난데없이 테스크포스를 꾸리겠다고 한다”면서 “비정규직 문제의 근본대책이 쉽게 나올 수 있었다면 왜 지금까지 정부여당은 시행 유예만을 고집해왔냐”고 꼬집었다.

이어 권 의원은 “식물위원회로 전락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빨리 정상화 시켜야 한다”면서 “한나라당은 특위 구성에 나서고 민주당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여 강조했다.

권 의원이 제시한 비정규직법 근본 대책은 ▲비정규직법 시행으로 해고된 근로자에 대한 구제 ▲사용사유 제한 ▲파견·외주·용역·도급·하청 등 비정규직 노동자 보호대책 마련 ▲특수고용직 노동자 보호대책 마련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인 2009-07-31 15:11:29
권의원의 대책에 국민의 한사람으로 찬성합니다. 올해 비정규직 노동자 해법이 풀려 정착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해마다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뉴스와 기사는 끊임 없이 나오고 있지만 이렇다 내놓을만한 아무런 대책이 없잖아요.
기대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