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에서 유래한 말] 이판사판(理判事判)
[불교에서 유래한 말] 이판사판(理判事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다른 궁지’나 ‘끝장’을 뜻하는 말로 뾰족한 묘안이 없어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결정을 내리는 것을 ‘이판사판’이라 한다.

원래 이 말은 조선시대 불교 승려의 두 부류인 이판승과 사판승을 합쳐서 부른 말이었다. 조선시대 숭유억불 정책으로 승려들은 불법(佛法)의 맥을 잇기 위해 노력했다. 이판은 교리 연구파로 깊은 산속에 은둔해 참선 등을 통한 수행으로 불법을 이었고, 사판은 절의 행정이나 사무 처리를 담당하던 중으로, 기름이나 종이, 신발을 만드는 제반 잡역에 종사하면서 사원을 유지했다.

조선시대 승려는 최하 계층이었으며, 도성에서 모두 쫓겨나 출입도 금지돼 있었다. 당시에 승려가 된다는 것은 인생의 막다른 마지막 선택이었다. 그래서 이판이나 사판은 그 자체로 ‘끝장’을 의미하는 말로 전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리수 2013-03-07 11:56:05
아~~ 이판, 사판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