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한복판서 3.1운동 재현한다
뉴욕 한복판서 3.1운동 재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대 한인학생들 주축 맨해튼서 “대한독립 만세”

[천지일보=이솜 기자] 3.1절인 1일 뉴욕에서도 ‘대한독립 만세’ 함성이 울려 퍼질 예정이다.

지난 28일 서경덕 교수는 1일 오후 2시 뉴욕 맨해튼 중심부에 있는 센트럴 파크에서 ‘뉴욕 3.1운동 프로젝트’가 진행된다고 알렸다.

행사기획은 지난 해 9월 맨해튼 유니온스퀘어에서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기획한 뉴욕대학교 학생 홍승환(20, 생물학), 우태영(19, 언론학), 이윤재(19, 환경학) 씨 등이 맡았다.

당시 이 강남스타일 이벤트에는 1천여 명이 참여했고, 이에 착안해 학생들은 이번 한국홍보 이벤트를 기획한 것. 이들은 서 교수의 조언에 따라 3.1운동 재현을 기획했다.

행사는 애국가 제창, 만세운동 재현, 독립선언문 낭독, K-POP 공연 순서로 진행된다. 아울러 한국 홍보 영상물이 상영되며 3.1운동 사진전, 비빔밥 시식 등도 준비됐다.

한편 뉴욕 주재 한국총영사관과 뉴욕한인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욕협의회 등은 이날 오전 11시에 뉴욕한인회관에서 3.1절 경축기념식을 개최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