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신문고(申聞鼓)] 지금이 ‘송구영신(送舊迎新)’ 할 때
[하늘의 신문고(申聞鼓)] 지금이 ‘송구영신(送舊迎新)’ 할 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구영신’ 하면 그저 한 해가 가고 한 해를 맞이하는 정도로 생각한다. ‘옛 것은 보내고 새 것은 맞이한다’는 이 송구영신의 뜻에는 종교인은 물론 온 인류가 깨달아야 할 깊은 의미가 담겨져 있다. 특히 말세시대에 송구영신이 갖는 참된 의미를 살펴 볼 가치는 충분하다고 봐진다.

이천 년 전 유대의 종교 지도자들은 돈과 명예와 권력의 노예가 되어 부패와 타락이 최고조에 달했다. 그때 하나님의 아들 예수가 구약의 약속대로 유대 땅에 구원자로 오셨다. 그리고 부패한 한 시대를 끝내고 새로운 시대를 열었으니, 끝낸 시대는 아브라함의 혈통․육정 또는 사람의 뜻으로 시작된 구약의 율법시대인 육적(肉的) 이스라엘 시대요, 새로이 시작된 시대는 하나님의 아들을 믿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얻게 되는 새언약에 의한 신약시대 즉, 영적(靈的) 이스라엘 시대다(요 1:12~13).

그리고 예수는 구약의 약속대로 씨를 뿌리고 가셨다(마 13:24). 그러나 이 일은 사람의 생각과 눈으로는 유대 땅에서 일어난 하나의 작은 사건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구약의 약속대로 오셔서 행하신 예수님의 3년 공생애를 비롯한 십자가 사건은 기독교사는 물론 종교사를 넘어 온 인류사의 한 획을 긋는 결정적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다시 말해 하나님과 육적 이스라엘과 맺은 구약(출 19:5~6)시대 즉, 더 이상 기대할 게 없이 부패하고 타락하므로 밤같이 어두워진 한 시대를 끝내고, 아들 예수를 통해 기독교시대라는 새 시대를 열므로 바로 송구영신한 것임을 지금이라도 깨달아야 한다.


“내가 종말을 처음부터 고하며 아직 이루지 아니한 일을 옛적부터 보이고 이르기를 나의 모략이 설 것이니 내가 나의 모든 기뻐하는 것을 이루리라 하였노라(사 46:10)”고 호언장담하신 바와 같이, 이 엄청난 역사의 대변혁이 홀연히 하나님의 계획 가운데 이루어지고 있어도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별 관심도 큰일도 아니었다. 그러나 인류는 이 일로 인해 기원(BC~AD)이 바뀌고, 기독교라는 새로운 문화 속에 길들여지며 오늘에 이르렀음을 부인하지 못할 것이다.

이제 생각해 볼 일은 오늘날이다. 이천년 전 예수께서 구약의 약속대로 씨를 뿌리시고(렘 31:27, 마 13:24) 가시면서 추수 때가 있을 것을 또 약속(계 14:14~16)했다. 그리고 그 추수의 약속은 계시록 때 이루어진다. 그리고 추수 때인 계시록 시대엔 선천(先天)인 영적 이스라엘이 없어지고(계 6장) 후천(後天)인 영적 새 이스라엘이 열리니(계 7장) 곧 ‘새 하늘 새 땅(新天地, 계 21:1)’ 시대이며, 바로 오늘날이 하나님이 창조하신 인류사에 마지막 남은 송구영신의 유일한 한 때를 맞은 것이다.

이 송구영신의 문제가 중요한 이유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절대적 문제이기 때문이다. 송구(送舊) 즉, 부패한 이전 시대는 보내야 하고, 영신(迎新) 즉, 찾아온 새 시대는 반드시 맞이해야 한다는 사실이 숙명임을 이 송구영신은 우리에게 일깨우고 있다.

이천 년 전 돈과 권력과 명예로 인한 부패와 타락이 하나님이 보낸 목자를 이단이라 핍박하고 급기야 죽이기까지 한 것과 같이, 오늘날도 자신들의 허물이 드러날까 두려워 예수님이 보낸 목자를 ‘가장 악질 이단’이라 욕하고 핍박하며 죽이기를 공모하고 있다면, 회개하고 바로 지금이 송구영신 할 때임을 깨닫고 호시절(好時節)인 새 시대로 나올 것을 하늘이 애타게 호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장을 울리는 소리 2013-02-26 14:16:13
송구영신의 참뜻을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플로베르 2013-02-19 15:42:26
모든 사람들이 한 해가 지나 갈때 생각하는 것이 송구영신에 대한 생각이 아닐까 싶네요. 이번 년도에는 정말 오래된 습관 변화하고 싶고, 더 달라지고 싶었던 점들이 바뀌길 소원합니다.

풀잎 사랑 2013-02-16 15:45:06
기회는 붙잡는 사람의 것이로다. 때 놓치고 후회하는 사람이 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새 시대가 펼쳐지는 곳으로 나아가야 한다.

김사랑 2013-02-15 00:11:28
송구영신을 한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함으로 보는데 그치지 아니하고 이렇게 인류사 하나님의 구원사로 말씀해 주시니 참으로 마음이 뜨거워짐을 느낍니다. 지금이 그 시대인것 같으니 구하고 두드리고 찾아가겠습니다

김헌노 2013-02-14 23:57:27
시대를 분별하지 못하니 들어도 모르고 알아도 알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송구영신 호시절. 정말 좋은 시절이 도래했다면 그곳을 찾아가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