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정국’ 장기화 예고
‘공황정국’ 장기화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법 무효 때까지 야당의 장외투쟁 이어질 듯

미디어법 통과로 인해 정치권이 그야말로 ‘공황상태’에 빠져들어 가고 있다. 민주당은 최문순 의원, 정세균 대표에 이어 천정배 의원까지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고, 대부분의 의원들이 정 대표에 사퇴서를 제출한 상태다.

25일 저녁에는 서울역광장에서 야당과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언론악법 원천무효 국민선언 촛불문화제’가 열려 민주당을 포함한
야당의 본격적인 장외투쟁이 시작됐다.

미디어법 표결과정에서 불거져 나온 한나라당의 대리투표 의혹과 방송법 재투표 논란에 대해 권한쟁의심판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 데 이어 국민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야당의 노력이 가시화된 것이다.

이에 대해 여권은 국면전환을 위한
당·정·청 쇄신 카드를 꺼내들 것으로 보인다.

우선 5대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비정규직법 전담팀, ‘민생탐방단’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중폭 이상의 내각과 청와대 개편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의 집권 2년차 국정운영 발표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민주당을 포함한 야당은 9월에 열리는 정기국회 때까지도 미디어법과 관련한 장외투쟁을 계속할 계획을 피력하고 있어 정치권의 파행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