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4당, 미디어법 강행처리 규탄 ‘장외투쟁 모드’ 돌입
야 4당, 미디어법 강행처리 규탄 ‘장외투쟁 모드’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세균 의원이 미디어법 처리 원천무효를 주장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뉴스천지

민주당 등 야 4당과 시민단체는 25일 미디어법 처리 원천무효를 주장하며 서울역에서 대규모 장외투쟁에 돌입했다.

이날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 등 야권 대표들은 “언론법은 여론의 수렴 없이 일방적인 한나라당의 투표로 진행된 것으로 원천무효”라고 주장하면서 “민주당 등 야권은 강행처리의 무효화를 달성하기 위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대표는 이날 “한나라당이 국민 70%가 반대하는 입법을 하더니 이제는 강행처리가 정당하다고 우기고 있다”며 “공중파에 나왔듯이 대리투표로 미디어법 처리는 당연 무효이며, 국민들의 뜻을 받아들여 한나라당은 당장 고개 숙여야 할 것”이라고 규탄했다.

정 대표는 “한나라당은 명백하게 부결된 방송법을 재투표라는 있지도 않은 규정을 만들어내 미디어법이 처리됐다고 주장한다”면서 “이것은 이승만 대통령 시절의 사사오입 개헌과 일반이며 절차상으로도 부정투표, 대리투표가 자행된 만큼 원천무효가 당연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주당은 앞으로 언론법 무효화 투쟁을 전개해서 반드시 승리를 거두겠다”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강기갑 대표는 “날치기 통과라니 부끄럽기 짝이 없다”며 “국민들이 함께 이 나라를 위해 싸워 달라”고 외쳤다.

최상재(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도 “강행처리된 미디어법의 원천무효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며 “지금 지인 10명에게 ‘미디어법 원천무효’라는 문자를 돌려 함께 의지를 이어나가도록 하자”고 독려했다.

이날 집회에는 민주당 이외에 야 3당인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창조한국당 의원들이 함께 참석했으며 민생민주국민회의·민주주의를 위한 시민네트워크 등 6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