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띠모웨딩, 고품질 ‘알뜰 결혼문화’로 주목
오띠모웨딩, 고품질 ‘알뜰 결혼문화’로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만만치 않은 결혼 비용 마련으로 결혼 후 빚더미에 올라앉는 ‘허니문 푸어’가 늘어나고 있다. 또한, 보여주기 식의 호화로운 결혼식 문화도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지난 34년간 수천 쌍의 결혼식을 진행해온 오띠모웨딩 김 라파엘 원장은 결혼업계의 폐단을 근절하기 위해 신개념 결혼문화를 선보여 주목을 받고 있다.

오띠모웨딩은 자체 제작한 100% 핸드메이드 드레스에 실내촬영(원판, 스냅 포함), 결혼식 당일 사진, 부케, 턱시도, 결혼식 도우미 등 결혼에 필요한 모든 패키지의 거품을 빼 일체 추가비용 없이 230만 원에 제공하고 있다.

알뜰 실속 ‘웨딩 달인’으로 소문난 김 원장은 “예비부부들이 행복한 가정과 미래를 설계하는 데에만 신경 쓰기도 힘든데 은행 이자 갚는데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을 보며 안타까움을 느꼈다”며 “한국의 결혼문화가 이렇게 가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예비부부들의 부담은 덜어주면서 최고의 품질로 결혼준비를 도와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한편 웨딩숍 피팅 비용과 예식장 추천도 무료로 상담하고 있는 오띠모웨딩은 결혼에 대한 정보나 상식이 부족한 예비부부들을 위해 자체 블로그와 카페(http://cafe.daum.net/63wedding)를 통해 다양한 결혼정보와 업체 정보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