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3차 핵실험, 정치적인 판단만 남아 있어”
국방부 “北 3차 핵실험, 정치적인 판단만 남아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4일 북한의 3차 핵실험과 관련해 “북한은 항상 핵실험을 할 수 있도록 준비가 거의 완료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고 북한의 정치적인 판단만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 동향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상세한 내용은 비밀이어서 공개를 못하는 점을 양해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이고, 한국에 대해서도 큰 도발”이라며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국제사회로부터 매우 큰 저항을 받게 될 것이다. 북한이 핵실험을 하는 것을 자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