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띠모웨딩 ‘맞춤형 웨딩드레스’로 실속 결혼 지원
오띠모웨딩 ‘맞춤형 웨딩드레스’로 실속 결혼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웨딩드레스는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들의 최대 고민이다. 몸매에 콤플렉스가 있는 신부와 다이어트 외에 뾰족한 방법을 찾지 못했던 이들을 위해 최근 맞춤형 드레스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수제 초콜릿이나 쿠키, 가구 등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나만의 것’을 갖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심리에 따라 핸드메이드 시장이 인기를 얻고 있는데 웨딩드레스는 결혼이라는 인생의 한 번이라는 특별함이 더욱 강조되어 ‘맞춤형 드레스’의 열풍이 불고 있다.

이에 실속 있는 웨딩문화를 주도하며 방송 등에서 이슈가 됐던 ‘결혼명품클럽’에서는 드레스를 입는 신부와 수제 드레스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한 번 제작한 드레스는 최대 7명의 신부에게만 입히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총 일곱 번의 대여가 끝난 드레스는 전량 촬영용이나 해외 판매용으로 넘겨 예비신부들은 언제나 새 드레스를 입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

결혼명품클럽 김 라파엘 대표는 “행복한 미래설계에만 집중해야 할 예비부부들이 돈 때문에 좌절하거나 결혼을 미루는 일이 없어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무엇보다 자체적으로 드레스를 제작하고 있고 30여 년간 함께해온 관련업체들의 협조를 받아 최고의 퀄리티를 보장하는 상품들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남 압구정동에서 오띠모웨딩도 운영하고 있는 김 라파엘 원장은 매장을 찾는 모든 예비부부들이 부담을 갖지 않도록 피팅료를 일절 받지 않고 있으며, 홈페이지를 통해 웨딩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