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문화캠페인-詩에 담은 孝] 바다, 그리운 어머니
[효문화캠페인-詩에 담은 孝] 바다, 그리운 어머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 그리운 어머니

▲ 윤인숙(시인. 드라마 작가)

바다, 그리운 바다에 다시 돌아오면
마음은 어린 시절 풀피리 소리
메마른 입술, 외로운 바다에 쓰러진다
먼 항구로 떠도는 구름
그리운 어머니의 바다는 높고 푸르구나
아침 물안개 서린 수평선 위로
새해 새아침 새빨간 태양이 솟아오르네
어머니를 생각할 때마다
못 견디게 그리워서
나도 어느새 바다가 되어본다
인생의 삼각파도에 무너지고
비바람에 다시 무너지는
이 피 묻은 삶의 외로움들
오 나의 어머니, 바다로 가고 싶어요
사람은 슬프려고 태어난다고 하는데
내 어린 시절의 시골 우물
그리운 아버지의 바다에 살고 싶어요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림 2013-02-03 01:12:59
저도 엄마가 많이 생각나네요

강주희 2013-01-31 14:42:56
어머니라는 단어만 들어도 눈물 나죠

푸른언덕 2013-01-29 23:20:56
아름답고 좋습니다~~

김사랑 2013-01-29 00:10:59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시에 가득차 있는 것 같아요... 정말 기쁨이 되고 즐거움이 되는 어머니와의 기억이 되도록 꼭 그렇게 하고프네요

서혜영 2013-01-28 19:57:49
어머니의 바다, 그리움이 많이 묻어나는 시군요.여러번 읽어보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