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한방병원 최도영·이재동·남동우 교수, 마르퀴즈 후즈후 등재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최도영·이재동·남동우 교수, 마르퀴즈 후즈후 등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차례대로 침구과 최도영·이재동·남동우 교수 (사진제공: 경희의료원)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침구과 최도영·이재동·남동우 교수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후(Marquis Who‘s Who in the world) 2013년판에 나란히 등재된다.

마르퀴즈 후즈후는 정치, 경제, 과학, 예술 등 각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우수한 업적을 남긴 인물을 선정해 프로필과 업적을 등재하는 대표적인 국제 인명사전이다. 침구과 교수 3명이 잇따라 인명사전에 등재됨에 따라 경희대학교한방병원은 전세계적으로 우수한 의료진을 갖춘 최고의 한방병원으로 위상을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

최도영 교수는 국제 유수 학술지에 여러 차례 논문을 발표했으며 암에 대한 한의학적 치료 연구를 선도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마르퀴즈 후즈후 2013년판에 종양학자로 등재됐고, 현재 한방암학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재동 교수는 퇴행성·류마티스 관절염, 골다공증, 비만 등 다양한 질환에 침·뜸과 한약재의 효능을 여러 차례 규명한 업적을 인정받아 등재됐으며, 대한침구의학회 회장과 KBS의료자문위원을 지냈다. 또한 이 교수는 현재 체내지방 감소와 근육 강화에 동시에 효과적인 한약제제를 개발해 특허등록을 완료했고, 국가 연구 과제를 통해 상품화를 앞두고 있다.

남동우 교수는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국제학술지 발표를 통해 한의학의 과학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마르퀴즈 후즈후 등재가 결정됐다. 남 교수는 현재 대한침구의학회 보험제도위원, 한방척추관절학회 총무이사 등으로 활동하며, 척추공간교정법과 매선요법 등을 전문적으로 담당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천숙 2013-01-25 18:22:41
자랑스런 허준의 후예들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