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물러나더라도 소신껏 일해야”
이명박 대통령 “물러나더라도 소신껏 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관 대변인 “개각 염두 한 발언 아니다”

21일 이명박 대통령은 “최근 개각 등을 놓고 이런저런 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거기에 요동하지 말고 물러날 때 물러나더라도 소신껏 일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리 정부 들어 후임각료들이 청문회를 마칠 때까지 자기 자리에서 일한 장관도 있었고, 물러난 뒤에도 헌신적으로 일한 장관도 있었다”며 “개인적으로 그분들에게 고맙게 생각하고 가끔 전화도 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이 밝혔다.

이와 관련 이 대변인은 “개각을 염두에 둔 발언은 아니며 평소 공직자의 일하는 자세를 강조한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 대통령은 또 “과거와 같은 양식의 에너지 절약 운동으로는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면서 “기술개발을 통해 녹색성장이라는 21세기형 국민운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역대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치적 운동이 있었다. 그러나 녹색성장은 정치이념적 차원의 문제가 아니며,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사안이 아니라 반드시 추진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며 “정치적, 이념적 갈등을 뛰어넘는 유일한 국민운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