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미디어법 협상 타결될까
여야 미디어법 협상 타결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 “2012년까지 대기업, 신문 참여 유보” vs 민주당 “직권상정 않으면 합의 노력”

21일 미디어법 협상과 관련 안상수(한나라당) 원내대표는 “2012년까지 지상파의 소유와 경영에 대기업과 신문의 참여를 유보하는 방안을 민주당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안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이 이 제안도 거부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전날 여야 협상 내용을 보고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협상 때문에 수정안을 발표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때가 된 것 같다”며 “오늘 오후 자유선진당의 안과 박근혜 전 대표의 안, 그리고 미디어발전국민위원회 안의 정신을 반영, 당론으로 정해 국민에게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강래(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언론법과 관련해 사실상 처음으로 여야 협상이 있었다”면서 “한나라당은 그동안 수차례 언론법을 일방적으로 처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상황이 많이 바뀌어 이제 협상 테이블에까지 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김형오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안 한다고 하면 합의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쟁점의 핵심은 한나라당이 뭐라고 포장, 변명해도 결국 특정 언론사의 방송 진출 여부”라며 “그 속내에 있는 정치적 의도는 유리한 언론환경 조성이고, 직설적으로 말하면 언론 장악을 통한 정권유지 또는 정권 재창출”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빵 2009-07-22 03:03:21
한날당 천년만년 승승장구하기 위해 미디어법 뜯어 고칠려고 하지.. 조중동 보수 회오리에 MBC같은 방송사가 하나쯤은 버팀목이 되어 주길 바랬는데.. 약육강식 법칙아래 풍전등화 같은 MBC..결국 먹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