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군무원, 美 정부 ‘최고공로상’ 수상
국방부 군무원, 美 정부 ‘최고공로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성 김 주한 미대사, 양영모 국방부 군비검증단장, Dr.Parker 미 국방부 화생부차관보(사진제공: 국방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방부의 한 군무원이 미국 정부가 주는 ‘최고공로상’을 수상했다.

국방부는 양영모 국방부 국비검증단(국무1급‧정치학박사) 단장이  한미 생물방어능력을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22일 미국 정부로부터 최고공로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양 단장은 2010년부터 한미 국방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60여 개 기관이 참가한 한미 생물방어연습을 공동 주관하면서 한미동맹의 생물방어능력을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시상식에는 미국 국방부 화생부차관보 제럴드 파커 박사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성 김 주한 미 대사가 미국 정부를 대표해 양 단장에게 직접 시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