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천 사기] 조고(趙高)(2)
[사마천 사기] 조고(趙高)(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윤 소설가

진나라 시황제가 전국을 순행하던 중에 후계도 정하지 않고 갑자기 죽자 중거부령 조고는 야심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는 시황제가 항상 총애하던 막내 왕자 호해에게 천하를 눈앞에 두고 황제가 되느냐 신하가 되느냐의 실익을 놓고 설득하고 있었다. 왕자 호해가 그에게 말했다.

“형을 폐하고 아우가 그 자리에 올라가다니, 부왕의 조칙을 무시하고 황제에 올라 죽음의 공포를 스스로 초래하고 재능도 없는 주제에 남의 농간에 좌우되어 높은 자리를 넘보게 되면 그런 불의와 음모 따위에 천하가 순순히 굴복하리라 생각한다면 큰 오해일 것이오. 만약 그렇게 된다고 해도 머지않아 이 몸은 위기에 처하게 되고 진나라의 사직도 끊기게 될 것이오.” 그 말을 조고가 받았다.

“그렇다면 은의 탕왕, 주의 무왕은 어찌했는지 살펴보십시오. 그 분들도 왕을 죽이고 그 자리를 차지했습니다만 천하의 인심은 그 분들을 불충이라고 비난하기는커녕 옳았던 일이라고 칭송하지 않았습니까? 또한 위나라 왕은 아버지를 죽였습니다만 백성들에게서 덕망이 높은 임금으로 불리어졌으며 공자(孔子)도 그때의 사건을 기록할 때 불효라는 평가를 내리지 않았습니다. 큰일을 도모하려는 자는 작은 일에 구애되지 말아야 하며, 큰 덕을 갖춘 자는 작은 일에 속박되지 않아야 합니다. 작은 일에 얽매여 큰일을 잃는다면 반드시 화가 닥칠 것입니다. 어물어물하다가는 나중에 뉘우칠 일이 생깁니다. 어려운 일에 결단을 내려 행하면 귀신도 피해갑니다. 그렇게 함으로써만 성공이 약속됩니다. 아무쪼록 결단을 내리십시오.”
호해는 긴 한숨을 내쉬었다.

“아직 제왕의 승하도 공포되지 않았고 장례도 치르기 전인데 어찌 이런 엄청난 일을 승상에게 의논하겠소?”
조고가 말했다. “아닙니다. 그러기에 오히려 촌각을 다투어야 합니다. 이것저것 따지고 있을 여유가 없습니다. 달리는 말에 채찍을 가하여 오직 달릴 따름이옵니다.”
호해가 드디어 고개를 끄덕이자 조고는 즉시 말했다.

“승상과 의논 없이는 이 일을 성공하기란 어렵습니다. 왕자님을 대신하여 제가 승상과 담판을 짓겠습니다.”
조고는 곧장 승상 이사를 만나 설득하기 시작했다.

“승하하신 황제께서는 장차 부소에게 서한을 내리시어 당신의 유해를 함양으로 모시도록 명령하셨고, 또한 부소를 후계자로 세울 것을 뚜렷이 하셨습니다. 그런데 그 서한 말입니다만, 사실은 아직 발송하지 않았습니다. 다행히 몇 사람 외에는 아직 황제께서 돌아가신 일을 까맣게 모릅니다. 그리고 그 서한과 옥쇄는 호해가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승상과 제가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따라 태자가 결정된다는 얘긴데 승상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지금 뭐라고 하셨소? 도대체 무슨 얘길하는 거요?” 이사는 깜짝 놀라 반문했다.

“승상께서 지금 자신과 몽염을 비교한다면 어느 쪽이 위쪽에 있는 강자라고 생각하십니까? 능력과 공적, 그리고 장래를 내다보는 안목과 천하의 인망을 얻고 있는 점, 또 큰아들 부소 왕자의 신임을 얻고 있는 점에 대해서 말씀해 보시죠.” 그 말에 이사가 답했다. “나는 몽염을 당할 수 없소. 그런데 그게 어쨌다는 거요?”

“저는 비천한 출신입니다. 다행히 문서 기록의 직책에 처음으로 등용되었습니다. 그로부터 이십 년 동안 그 일을 맡아보고 있습니다만 그동안 한 가지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승상이나 공신이 일단 파면을 당하면 그 녹봉이 자손 대까지 이어진 일이 없었다는 사실입니다. 결국은 모조리 모함을 당하여 집안이 다 망해 버리는 것입니다. 승상께서는 황제의 아들 이십여 명에 대해 속속들이 알고 계실 것입니다. 큰아들 부소는 호쾌한 성격이면서 무예가 뛰어난 분입니다. 신하를 신뢰하고 또한 신하를 다룰 줄 아시는 그런 인품입니다. 만일 그 분이 황제로 즉위하신다면 몽염을 승상에 앉힐 것이 분명합니다. 그렇게 될 경우 승상께서는 인수를 잘 간직한 채 무사히 고향에 돌아가실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그럼 막내 왕자 호해는 어떤가 살펴보십시오. 저는 황제의 명을 받아 수 년 동안 법률을 가르쳐 왔습니다만 일찍이 그 분이 잘못을 저지르는 일은 본 적이 없습니다. 그는 겸허한 인품으로 재물보다는 인재를 중히 여기십니다. 공이 있는 사람에게는 예를 갖추어 존경을 표합니다. 여러 왕자님들 중에서 으뜸이라고 할 것입니다. 후계자가 되실 분으로서 아무 손색이 없습니다. 아무쪼록 잘 살피시어 결정을 내려주십시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