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인체병리전시회’ 개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인체병리전시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오는 27일부터 8월 22일까지 병원 4층 전시관에서 ‘인체병리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로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들과 일반인들은 인체 병리 표본 100여 점을 관람할 수 있게 됐다.

인체 병리 표본은 가톨릭대학교 부속병원에서 수술이나 부검 후 진단을 받고 폐기되는 장기들을 합성수지화해 특수 보전한 것들이다. 전시된 표본은 인체를 구성하는 심장, 폐, 간, 콩팥, 뼈 등 각종 장기에서 발생한 질환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정상적인 인체의 표본이 아닌 질병을 대상으로 하는 병리 표본으로 일반인에게 공개되는 것은 국내 처음이다. 이를 통해 질병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건강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전시회 관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일요일, 공휴일에도 가능하며, 초등학생 이하는 보호자를 동반해야 한다. 또한 단체도 가능하나 사전 예약을 요한다.

 

문의)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02-2258-1590 www.cmcseoul.or.kr/center/pathmuseu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희 2009-07-22 16:22:57
실제 장기라 실감 나겠는데요. 한번 가서 보고 싶네요

희망 2009-07-21 10:12:15
몇 년 전에 인체신비전에 간 적 있는데 조금 무섭더라고요. 인체가 신비하기도 하지만 너무 사실적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