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언론악법 반드시 저지할 것”
야당 “언론악법 반드시 저지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언론노조 국회 앞 기자회견

▲20일 야당과 언론노조가 국회 앞 기자회견을 통해 미디어법 저지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뉴스천지

20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야당과 언론노조가 기자회견을 통해 미디어 관계법 저지를 결의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천정배(민주당) 의원은 “모든 것을 걸어서라도 언론악법은 반드시 막아내겠다”며 직권상정 수순에 들어간 한나라당을 견제했다.

곽정숙(민주노동당) 의원은 “이명박 정부는 언론악법을 통해서 국민을 조종하려 한다”며 “국민의 뜻을 받들지 못하는 정부는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유원일(창조한국당) 의원은 “언론악법이 통과된다면 국회를 해산하고 정부ㆍ여당이 하고 싶은대로 다 말아먹을 것이다”고 비난하며 “언론악법만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성토했다.

조승수(진보신당) 의원은 “이명박 정부는 시장독재를 통해 대한민국을 자본의 천국으로 만드려고 한다”며 “언론악법을 통과시키려는 이명박 대통령은 히틀러의 후신”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한편, 이날 국회는 긴급출입제한조치를 통해 출입증이 있는 경우를 제외한 나머지 경우는 출입을 철저하게 통제하며 미디어법 처리를 위한 수순에 들어갔음을 암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미영 2009-07-20 17:09:48
요즘 언론 악법 때문에 계속 진통이 있네요. 정치나 언론이나 정도를 가는 방법을 서로 모색하시고 절충하시기를 바랍니다

김현중 2009-07-20 15:16:18
악법도 법이다란 말이 있긴 하지만"국민의 뜻을 받들지 못하는 정부는 필요가 없다” 이명박 대통령을 히틀러의 후신이다!!!
ㅎㅎ 참으로 막상 막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