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3명, 순간온수기 가스에 질식사
초등생 3명, 순간온수기 가스에 질식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가스 순간온수기로 목욕을 하던 초등학생 3명이 온수기에서 새 나온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모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북 군위 경찰서에 따르면 18일 오후 군위군 부계면 동산리 외갓집에 놀러가 사과 밭 내 컨테이너 건물 간이 욕실에서 목욕을 하던 정모(10) 양 자매와 이종사촌인 김모(12) 양 3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했다. 발견 당시 정 양 자매는 숨지고 김 양은 급히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정 양 자매 어머니 김모(46) 씨는 “욕실에서 신음소리가 새어나와 달려가 보니 아이들이 쓰러져 있었고 심한 가스냄새가 가득했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김 씨는 친정집 사과 농장에서 일손을 돕고 있었고 아이들은 풀밭에서 뛰어논 뒤 목욕을 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가스온수기가 켜진 채 창문을 비롯한 모든 틈새가 밀폐됐던 정황에 따라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온수기를 설치한 기술자가 제대로 설치했는지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락도 2009-07-20 22:00:58
같은 아이가진 보모로 가슴아픈 마음 공감이 가네요. 부모는 평생 자식을 가슴에 뭍는다고 하죠. 한창 자라날 아이들인데 참으로 불쌍 하군요.

김경희 2009-07-20 17:13:50
부모의 마음은 어떨까요? 자기 자식이 저렇게 세상을 뜨면 부모는 평생 지옥에서 사는 기분일텐데 말이죠. 불쌍합니다

이수영 2009-07-20 16:11:18
어린 새싹의 목숨이 사라졌네요.. 아무리 바빠도 어른들이 신경을 좀 썼더라면 물론 부모님의 마음도 많이 아프시겠지만.
부디 천국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