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의 미디어법 처리 ‘과연’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처리 ‘과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본회의장 점거 농성 이어지는 가운데 직권상정 갈까

미디어법을 놓고 여야가 국회 본회의장을 점거해 농성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디어법 처리를 위한 김형오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미디어법 처리를 위한 여야의 지리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김형오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뉴스천지


19일 한나라당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직권상정을 통해 미디어법을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지만 박근혜(한나라당) 전 대표가 제동을 걸고 나서 그 귀추가 주목된다.

박 전 대표는 지난 15일 “여야가 합의해서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데 이어 이날에는 “본회의에 참석하게 된다면 반대표를 던질 것”이라고 말해 한나라당이 추진하고 있는 미디어법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날 김형오 국회의장도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미디어법은 민생과 직결되는 법이 아니다”라며 “‘조ㆍ중ㆍ동’ 보수언론을 어떻게 참여시키느냐 하는 게 관건”이라고 밝혀 직권상정에 대한 조심스러운 의견을 내비쳤다.

김 의장은 “방송법으로 온통 국회가 마비되고 있다”면서 본회의장에서 농성중인 여야 의원들에게 “불편한 잠자리만 주무시지 말고 내일은 깨끗이 철수해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