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 “미디어법 반드시 저지할 것”
야4당 “미디어법 반드시 저지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최고위원 “언론은 민주주의의 생명”

▲송영길(민주당) 최고위원, 강기갑(민주노동당) 대표, 노회찬(진보신당) 대표, 유원일(창조한국당) 의원이 미디어법 저지를 위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천지

19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민주회복 민생살리기 범국민대회’에서 야4당이 미디어법 통과 저지를 위한 의지를 밝혔다.

송영길(민주당) 최고위원은 “민주주의의 생명인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정세균 대표가 단식농성에 들어갔다”면서 “언론은 산업이 아니라 국가권력이며 생존의 문제이다. 국회에서 필사즉생의 각오로 싸우겠다”고 말했다.

강기갑(민주노동당) 대표는 “서민경제를 말살하는 이명박 정부는 죽이는 정권”이라며 “민주노동당은 ‘이것해라. 저것해라’는 태도를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 차를 가로막고 운전사를 끌어내리기로 했다”고 밝혀 이명박 정부에 대한 강도 높은 투쟁을 예고했다.

유원일(창조한국당) 의원은 이명박 정권에 대해 “민주주의, 민생, 국회와 정치, 남북관계, 온 국토를 난장판으로 만든 난장판 정권”이라고 비난하며 “민주주의의 가장 단단한 껍데기인 언론을 먹으려 하는 사마귀 같은 정권”이라고 밝혔다.

노회찬(진보신당) 대표는 “오늘과 같은 시국선언이 시국행동과 시국투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면서 “미디어악법과 비정규직법을 저지하기 위해 논개처럼 몸을 바치자”고 주문했다.

이에 앞서 열린 교사ㆍ공무원 시국대회에서는 시국선언 탄압을 규탄하는 교사와 공무원들의 시국선언이 이어졌다.

정헌재(전국민주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정권을 위한 공무원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공무원이 되자”면서 “민주, 민생, 한반도 평화를 공무원이 지켜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영태(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노동자들이 진행해오던 투쟁을 공무원들이 이어갈 것”이라며 “정권의 시녀로 살아왔던 딱지를 떼고 ‘공무원 노동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정진후(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은 “도탄에 빠져 실망한 국민들에게 오늘의 이 선언이 힘이 될 것”이라며 “보지 못하고, 듣지 못하며 느끼지 못하는 이명박 정부는 국민의 뜻에 따를 것인가 독재자로 남을 것인가 선택하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