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GM 반면교사… 하반기 시장점유율 52% 결의”
현대차 “GM 반면교사… 하반기 시장점유율 52% 결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석 현대자동차 사장이 하반기 판매촉진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지난 17~18일 양일간 경주 현대호텔에서 ‘2009년 하반기 판매촉진대회’를 열어 시장점유율 52% 달성을 결의했다.

이날 행사는 양승석 사장(글로벌영업본부장), 신영동 부사장(국내영업본부장) 등 600여 명이 참석해 올해 상반기 최우수 지역본부 및 지점을 포상하고 하반기 국내영업본부 사업계획 발표와 판매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대회 순으로 이어졌다.

양승석 사장은 “올 상반기에 31만 5천 대를 판매했고 시장점유율 51%를 달성하는 등 희망적인 실적을 보였다”며 “하반기에도 시장을 철저히 분석해 총력판매 체제를 구축하고, 생산성 향상 및 원가혁신을 통한 수익성 제고, 상반기 미달부분 만회, 전년대비 판매가 신장 등을 위해 전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또 양 사장은 “GM의 파산을 반면교사 삼아 우리 상황을 점검하고 전 부문 경쟁력을 제고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하반기 목표달성을 위해 ▲고객서비스 혁신 ▲친환경차 개발 및 투자확대를 통한 정부 녹색성장정책 적극 참여 ▲노사화합을 통한 상생경영 기반 구축 등을 당면과제로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