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서울시당위원장 출마 ‘타겟은 이재오’
권영세, 서울시당위원장 출마 ‘타겟은 이재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립성향의 권영세 의원과 범친이계 전여옥 의원 맞대결 양상

서울 영등포의 두 의원이 오는 23일 치러질 서울시당위원장 경선에서 경쟁하게 됐다.

17일 전여옥(한나라당, 영등포갑)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특별시당 위원장에 출마를 결심했다”며 “피가 식어가는 한나라당에 열정을 불어넣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 의원은 “내년 지자체 선거 승리를 위해 내 모든 것을 걸겠다”며 “깨끗하고 반듯한 공천 시스템을 통해 최고의 인재를 내놓겠다”고 말해 이른바 ‘공천 헌금’을 통해 금권선거의 온상으로 여겨졌던 한나라당의 공천시스템의 개혁을 예고했다.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어 출마를 선언한 권영세 의원은 “한나라당의 새로운 중심인 서울의 시당에서부터 화합을 이뤄내어 내년 지방선거의 승리를 이끌겠다”면서 “당을 장악해 사당화하려는 정의롭지 못한 세력으로부터 당을 구하는 싸움이다”며 친이재오계를 의식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의원의 출마로 인해 이번 서울시당위원장 경선은 범친이계로 분류되는 전여옥 의원을 이재오계 등 친이계가 지지하고, 중립성향의 권영세 의원을 친박계와 당내 소장파, 중립성향의 초선의원들이 지지하는 양상으로 흐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 공천에 관여할 수 있는 막강한 영향력을 지닌 자리를 놓고 3선의 권 의원과 재선의 전 의원 중 누가 당선될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