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본회의장 철수 연장
여야 본회의장 철수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제61주년 제헌절 경축식을 위해 일시적으로 점거 농성을 해제한 여야가 자리를 비운 국회 본회의장에 폭풍전야의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뉴스천지

18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연장 합의

17일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제61주년 제헌절 경축식을 위해 한시적으로 국회 본회의장 철수를 18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연장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양당은 원내부대표단 3명씩 총 6명만 본회의장에 남고 철수했다.

제헌절을 하루 앞둔 전날 양당은 미디어법과 비정규직법 처리를 둘러싸고 본회의장 점거대치를 17일 정오까지 일시적으로 풀기로 하고 양쪽 원내부대표단 2명씩만을 남겨뒀었다.

김정훈(한나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전국적으로, 특히 남부지역의 호우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정치권에서 호우피해 지역을 둘러볼 필요가 있어 한시해제 조치를 연장키로 했다”고 말했다.

우제창(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비 피해가 심각한데 여야가 계속 농성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 6월 임시국회의 쟁점법안인 미디어법과 비정규직법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김형오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에 여야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장의 국회의장석. ⓒ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미나 2009-07-21 13:14:49
정치도 화합하는 그날까지```````

라벤다 2009-07-18 23:27:22
정말 비피해가 이렇게 심각한데 국민의 대표들이 이렇게 싸움이나 하고 있어서 되겠습니까? 제헌절 때문에 눈가림식의 1일 철거라.... 정말 너무 유치하다는 표현이 적당한듯 합니다..

만평 2009-07-18 22:49:13
정치인들 과연 누구를 위해서 맡은 자리인지 분명히 알아야 하지 않겠나? 정치란 독과 같은 것 당리를 위해선 오늘의 친구가 내일의 적이 되는 비정한 곳, 대한민국의 정치인들 정말 싫다.
정치인들 없는 조용한 세상이을 원하며

국민의 한사람 2009-07-18 18:41:27
세상도 물 난리 나서 폭풍전야 인데 정치권도 폭풍전야

김은혜 2009-07-18 00:43:41
한쪽은 물난리로 고생인데 한쪽은 자신의 뱃속 챙기느라 고생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