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선 승복 문화가 아쉽다
[사설] 대선 승복 문화가 아쉽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8대 대통령 선거가 끝난 뒤 20여 일이 지났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대선 재검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안타까움을 준다. 구체적이고 명확한 증거도 없이 대선 부정을 주장하는 행위는 사회를 혼란에 빠트릴 뿐이다. 또 선거를 통해 국가 지도자를 결정한 다수의 유권자를 무시하는 행위가 아닐 수 없다.
‘대선 부정선거 진상규명모임’은 지난 7일 민주통합당 중앙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18대 대선의 재검표를 요구했다. 이들은 “개표 과정에서 심각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근거로 내세운 것은 단지 투표 당일 서울 득표율에서 3% 포인트 차로 앞선 민주통합당 문재인 전 대선후보가 개표방송에서 3.5% 포인트 차로 박근혜 당선인에 뒤졌다는 점이다.

대선 불복 움직임은 온라인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한 포털 사이트에 마련된 수개표 청원 게시판엔 서명자가 8일 현재 22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21일 개설된 이 청원 게시판은 오는 10일까지 100만 명의 서명을 목표로 한다. 민주통합당에 정식으로 수개표를 청원하고 요구하겠다는 것이다. 해당 게시판엔 투표 부정 행위의 증거로 그들이 주장하는 동영상과 기사들이 링크돼 있다. 투표 부정을 주장하는 이들이 내놓는 근거를 보면 문 전 후보에게 투표한 표가 버려졌다거나 개표에 사용된 전자개표기가 해킹됐다는 식이다. 또 투표수와 개표수의 불일치 의혹, 개표 과정에서 나타난 대선후보 득표율 곡선의 조작 가능성 등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자개표기는 해킹이 불가능하다” “투표용지 교부 수가 투표소당 평균 0.1장 많다”는 등의 논거로 투표 부정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하지만 이런 선관위의 해명에도 투표 부정을 주장하는 목소리는 여전한 듯하다. 부정의 명백한 증거가 있다면 검찰 등 수사기관에 정식 의뢰하면 된다. 청원이라는 명분으로 투표 부정을 계속 주장하는 행위는 누가 보기에도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청원의 대상인 민주당도 청원에 응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 결과를 받아들이고 승복하는 문화가 아쉽기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준 2013-01-10 00:39:03
패자는 멋지게 인정하고 승자에게 축복해 주심이 더 멋진 찬사 받지 않을까요.

박예진 2013-01-08 18:49:51
패자는 결과 앞에 다른말이 필요 없겠죠
여러 말이 돌면 오히려 아름답지 않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