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2015년까지 연구부문에 1조 2천억 투자한다
현대모비스, 2015년까지 연구부문에 1조 2천억 투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2015년 OEM 매출에서만 22조 원을 창출하는 초대형 글로벌 자동차 부품회사로 거듭난다.

▲ ⓒ뉴스천지

그리고 이 매출의 절반을 핵심부품 부문에서 달성하는 등 수익 창출구조에 대한 대대적인 체질개선에도 나설 예정이다.

현대모비스(www.mobis.co.kr)는 1일 창립 32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갖고 ‘2020년 자동차부품업계 글로벌 TOP 5’라는 새로운 비전과 함께, 중장기 매출목표 및 투자계획을 담은 세부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올해 12조 원 규모의 OEM 매출을 2015년에는 2배 가까운 22조 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재 이 매출의 30% 수준인 핵심부품의 매출비중을 2015년에는 50%로 높인다는 방침도 함께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 김동진 부회장은 이날 창립행사에서 기념사를 통해 “기존 제조 중심의 수익창출 구조에서 벗어나, 앞으로는 첨단기술을 중심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구조로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일환으로 현대모비스는 새로운 슬로건으로 ‘Driving Science’를 선정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미래형 자동차의 첨단기술을 선점해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임직원들의 의지와, 이를 통해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안전과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약속이 동시에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하이브리드자동차의 핵심부품에 대한 독자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고, 향후 전개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연료전지 시스템에 대응할 수 있는 핵심부품 기술도 선점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기존의 오디오 · 네비게이션 · 텔레매틱스 등 멀티미디어 전자장치 부문에서도 다양한 미래 소비자 트렌드를 효과적으로 접목해, 정보와 오락기능을 결합한 고부가가치 시스템으로 발전시켜 시장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처럼 중장기 전략을 새롭게 수립한 것에 대해 김동진 부회장은 “최근 세계 자동차산업이 글로벌 경기침체로 직격탄을 맞으면서도, 오히려 미래자동차 개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위기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현대모비스는 최근 하이브리드자동차 핵심부품 사업에 진출한 데 이어, 자동차 전장품 전문회사인 현대오토넷을 합병한 바 있다.

이는 미래 친환경 · 지능형 자동차 개발에 본격 대응할 수 있는 체제로의 사전 정지작업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이뤄진 것이었다.

한편, 지난 1999년 기계종합회사에서 자동차부품 전문회사로의 ‘제2의 창업’을 선포한 바 있는 현대모비스는 이번 창립행사에서 이러한 새로운 비전을 담아 미래기술 선도기업으로의 ‘제3의 도약’을 선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qordlfghd 2009-07-20 19:49:48
자동차 부품회사로 손꼽혀 온 현대모비스가 미래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 개발의 도약을 선포했다니 정말 우리 자동차의 미래가 기대가 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