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된 것은 서민을 돌보라는 소명”
“대통령이 된 것은 서민을 돌보라는 소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 국가조찬기도회 참석
“국민의 뜻을 받들어 담대하게 앞으로 나갈 것”


16일 이명박 대통령은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제41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제가 대통령이 된 것은 서민의 아픔을 돌보라는 소명이 주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행사의 인사말을 통해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아는 삶을 살아왔다”며 “일자리를 만들어 경제를 살리고, 국민을 섬기며 우리나라를 선진일류국가로 만들라는 소명을 받은 것임을 한시도 잊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명을 잘 감당하기 위해 지혜와 명철을 구하겠다”며 “의롭게, 공평하게, 정직하게 행한 일에 대해 훈계를 받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담대하게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북한문제와 관련해 이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서는 UN 안보리 결의에 대한 국제공조를 철저히 하면서도 북한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하고 화해와 협력의 장으로 나오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면서 “북한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나라는 대한민국이란 사실을 북한은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대통령은 “세계적인 금융위기는 금융기관이나 기업 경영인들이 윤리를 망각해 탐욕스럽고 무책임하게 경영한 것이 원인이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어려운 때일수록 하나되어 위기를 극복했던 경험’을 강조하며 “자신의 이익을 앞세우기보다 모두의 유익을 위해 마음과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하자”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에스더 2009-07-17 09:57:03
혀로만 사랑하고 하나되자는 말보다 단 한가지라도 실천하는 국정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과거 서민을 위해 버스환승제는 찌든 서민에게 미소를 짓게한 것을 생각하면서 일하셨으면 좋겠네요

문지숙 2009-07-17 13:39:44
제발 이 말씀을 지켜주셨으면 합니다. 요즘 대형 가전제품에 소비세를 물린다고 하는데 그것이 정말 서민을 위한 정치인지 묻고 싶군요. 부자들은 더 잘 살고 가난한 사람들은 더 힘들어지는 요즘 세상에 그 말에 책임을 지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