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큐브, 베트남에 GSM WLL폰 630만불 규모 수출계약
디지털큐브, 베트남에 GSM WLL폰 630만불 규모 수출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컨버전스 대표기업 디지털큐브(056010, 대표 김태섭·채종원)가 지난해 텔슨과의 전략적 합병 이후 첫 대규모 해외수출계약을 성사시켰다.

디지털큐브는 13일 공시를 통해 베트남 1위 이동통신사업자인 비에텔(Viettel) 측에 GSM 방식의 무선단말기(WLL) 총 25만 대, 630만 달러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한 금번 계약에 동일모델 약 75만 대 및 ODM(제조사 개발생산) 방식의 신규모델 약 500만 대까지의 추가 공급도 이미 합의돼 내년까지 베트남으로만 총 2천억 원에 가까운 신규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에텔은 베트남 군부가 소유한 국영기업으로 지난 2004년 첫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불과 5년 만에 가입자 4100만 명을 유치한 명실상부한 베트남 제1의 이통사업자이며 우편통신업을 겸한  정보통신 전문그룹이다.

베트남 비에텔의 고위 관계자는 “디지털큐브는 품질과 서비스,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에서 기존 거래선인 중국기업에 비해 충분히 비교우위에 있다”고 밝히며 “특히 ‘Made in korea’ 의 프리미엄은 베트남 가입자 유치에 충분히 매력적인 요인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디지털큐브는 이번 단말기 공급계약을 계기로 동남아시아의 주력시장인 베트남은 물론 캄보디아, 라오스 등 인근 지역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함과 동시에 비에텔 통신인프라와 연계한 PMP 등의 멀티미디어 단말의 추가 공급 및 연계서비스를 적극 펼쳐 나갈 예정이다.

디지털큐브 김태섭 대표는 “현재 베트남 자국내 통신시장 수요 증가 및 시장 확대가 큰 폭으로 증가하는 시점에서 시장선점을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며 “특히 해외수출이 거의 없던 디지털큐브가 과포화 상태인 국내시장에서 벗어나 해외에서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가져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방식으로 수출되는 금번 공급은 오는 8월 5만 대를 시작으로 10월까지 총 25만 대가 순차적으로 선적되며 비에텔의 자회사인 비에텔테크놀로지 사(社)를 통해 공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qordlfghd 2009-07-20 20:11:47
'Made in korea'의 인지도를 널리 알려 세계 경제 회복의 선도 역할을 우리 대한민국이 이끌어 내는데 '디지털큐브'가 톡톡히 한 몫을 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