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충남지사, 2012 송년사… ‘행복충만 충남’
안희정 충남지사, 2012 송년사… ‘행복충만 충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희정 충남지사. ⓒ천지일보(뉴스천지)

80년간 동고동락해온 대전시민 향한 석별의 정
내포시대 도민‧공무원 하나 돼 성공신화 이루길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올 한 해를 마무리하며 ‘2012 송년사’를 25일 발표했다.

충남도가 내포 신도시로의 이사 마무리 단계에 있는 이 시점에서 발표된 이 송년사는 새해 초 신청사에서 시무식을 하고 충남도를 이끌어갈 안 지사의 각오와 다짐이 특별히 부각된 대목이다.

80년간 동고동락해온 대전시민을 향한 석별의 정을 나누기도 한 이 송년사의 내용과도 같이 ‘행복충만 충남’을 이루기 위해 충남도민과 더불어 도 공무원이 하나가 돼 내포시대 성공신화를 이뤄내길 기대해본다.

다음은 안희정 지사의 송년사 전문이다.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2012년이 저물고 있습니다. 올 한 해 어떻게들 보내셨는지요?
여러분들 한분 한분이 땀 흘려 오신 하루하루가 2012년을 마무리하는 충청남도의 가장 소중한 결실이 되어 왔다고 생각합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해 오신 도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돌이켜 보면, 올해 충청남도에는 좋은 일이 많았습니다. 새로운 변화 속에 충청남도의 위상이 크게 도약하는 뜻 깊은 한 해였습니다. 1월에 당진이 새로운 시가 되었고, 7월에는 세종시가 출범하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 충청의 힘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환 황해권 시대를 이끌며 충청남도의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할 내포신도시 충남도청 이전사업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이에 발맞춰 충남의 새로운 얼굴인 CI도 바뀌었습니다. 이 모두가 우리가 함께 만들어가는 행복한 변화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임기 초부터 중점적으로 추진해온 3농혁신, 행정혁신, 자치분권혁신은 이제 어느 정도 체계가 잡혔다고 생각합니다. 꾸준히 추진해 온 만큼 이제 하나씩 성과도 나오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좋은 결실을 모아 도민 여러분께 보고드릴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뛰겠습니다.

올해에도 투자유치를 비롯한 지역경제는 잘 성장해나가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성장이 도민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지역에서 창출된 부가가치가 지역의 고용과 소득으로 이어지고, 사람과 자연이 상생하는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상생산업단지조성, 사회적 기업과 협동조합 육성, 대중소기업 상생발전 정책은 바로 이러한 취지에서 추진되고 있는 정책들입니다.

우리 도민 모두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한 문화․복지정책도 주요과제로 삼고 열심히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복지재정 수요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사회복지, 저출산 고령화 등 5개 분야를 융․복합한 복지보건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였고, 우리 지역의 소중한 역사 문화 관광 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하여 지역문화 산업을 꾸준히 육성하고 있습니다.

3대 혁신과제의 토대 위에서 지속 성장하는 경제, 잘 설계된 복지, 품격 높은 문화는 우리가 꿈꾸는 ‘행복충만 충남’의 토대가 될 것입니다.

도민여러분,
새해에도 우리는 도민 여러분과 함께 더 큰 행복을 만들어 갈 것입니다. 새롭게 출발하는 내포신도시가 그 행복의 전진기지가 될 것입니다. 충청남도가 더 큰 도약을 이룰 수 있도록 여러분의 변함없는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대전시민 여러분께도 이 자리를 빌려 석별인사를 드립니다. 지난 80년간 동고동락하며 따뜻한 마음으로 보살펴 주시고, 변함없는 우정을 보여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우리는 이 곳 대전을 떠나더라도 그 고마운 마음은 잊지 않고 기억할 것입니다. 대전과 충남은 한 뿌리, 한 형제입니다. 앞으로도 변함없는 인연으로 더 큰 충청을 함께 만들어가길 기대합니다.

남은 한 해 알차게 마무리 하시고
큰 꿈, 새 희망으로 계사년 새해를 맞이합시다. 감사합니다.

2012. 12. 25.
충청남도지사 안 희 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수철 2012-12-25 23:19:44
모두가 행복한 충청도 새해에는 더 도약하는 충청도가 되길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