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부재’ MB정부, 편중된 인사정책이 가장 문제
‘소통부재’ MB정부, 편중된 인사정책이 가장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지역 출신 인재만 등용, 정권에 악영향

이명박 정부의 집권도 어느덧 1년 하고도 절반이 흐르고 있다. 하지만 곳곳에서 ‘소통의 부재’ 문제가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유는 지역 편향적 인재 등용이라는 분석이 중론이다.

이정현(한나라당) 의원은 “지역이나 출신학교를 뛰어넘는 전문가 그룹 위주의 탕평인사를 실시해 누가 봐도 승복할 만한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으며, 김성식(한나라당) 의원도 “연고를 넘어 만천하의 인재를 두루 기용해야 한다”면서 “대통령 주위에 직언을 할 수 있는 인사가 많이 필요하다”고 따끔하게 꼬집었다.

이른바 TK(대구 경북), PK(부산 경남)를 중심으로 하는 인사들이 현 정권의 요직에 있는 상황을 살펴보면, 
얼마 전 사퇴한 임채진 검찰총장을 비롯해 김경한 법무부 장관, 원세훈 국정원장, 강희락 경찰청장,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김종창 금감원장, 노환균 대검 공안부장 등이 모두 TK 출신이다. 법, 경찰, 방송, 금융감독 등 권력의 핵심기관의 수장들은 TK 출신 인사들이 꽉잡고 있는 판국이다.

현 정부에 있는 311명의 요직을 출신 지역별로 분석해보면 경북, 경남 지역 인사들이 82명으로 전체의 26.3%에 해당하고 여기에 서울 지역 인사들을 포함하면 137명, 전체의 44% 약 절반에 해당하는 수치가 된다. 이렇다보니 국가 권력기관 간의 견제와 균형은 사라져 버렸고 자연히 인사로 인한 잡음이 끊이지 않게 되어버린 것이다.

흔히 하는 말로 인사는 만사라고 했다. 이명박 정부의 인사 정책이 ‘성과’를 낼지 아니면 ‘패착’임을 입증할지는 두고 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