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산악인 고미영 사망 확인
실종된 산악인 고미영 사망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말라야 낭가파르밧 하산 도중에 실종된 여성 산악인 고미영(41) 씨가 사망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주(駐) 파키스탄 한국대사관 측이 12일 밝혔다.

현지 등반팀이 고 씨의 사망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13일 헬기를 동원해 시신을 운구할 예정이다.

대사관 관계자에 따르면 고 씨의 장례 및 시신 이송 등 문제는 고 씨 가족들이 이슬라마바드에 도착한 이후 협의를 통해 진행된다.

또 태국을 거쳐 이슬라마바드로 들어오는 비행편이 월·수·금요일에 있기 때문에 내일, 또는 수요일 정도에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1일 고 씨가 히말라야 고봉 가운데서도 험준한 것으로 유명한 낭가파르밧(8126m) 정상에 등정했다. 이후 고 씨는 현지시각 11일 오후 7시 30분에 하산하다 해발 6200m 지점의 캠프 2를 100m 앞두고 고정로프가 없는 구간을 통과하다가 실족해 벼랑 쪽으로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