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인추협, ‘왕따 행위 등 방지 특별조치법’ 입법청원 서명운동 전개
[전주] 인추협, ‘왕따 행위 등 방지 특별조치법’ 입법청원 서명운동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오후 전주역 앞 광장에서 ‘왕따 행위 등 방지 특별조치법’ 입법청원 서명운동이 열린 가운데 인추협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12일 전주역 앞 광장서 1000여 명 동참


[천지일보 전주=이지수 기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권성 이사장, 인추협)가 12일 오후 전북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 3가 전주역 앞 광장에서 ‘왕따 행위 등 방지 특별조치법’ 입법청원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이날 행사는 ‘왕따 행위 등 방지 특별조치법’ 입법청원 서명운동을 비롯해 맹모 휴가실시, 왕따 없는 학교 만들기 생명의 끈 잇기 전달식이 진행됐다.

또한 고진광 인추협 공동대표, 최성용 인추협 전라북도지회장, 서문성용‧최연수‧김종민 인추협 상임이사를 비롯한 인추협 30여 명의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1000여 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고진광 대표는 “대통령 선거 입후보자들이 왕따 방지법 제청에 동참하길 바란다”며 “전국적으로 불고 있는 서명 열기는 46만 명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