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불만 최다식품은 ‘건강식품’
소비자 불만 최다식품은 ‘건강식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소비자로부터 가장 많은 불만을 산 품목은 건강식품으로 집계됐고, 불만상담 건수는  작년보다 6% 증가한 2만 3689건으로 조사됐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윤여표, 이하 식약청)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공동 조사한 국내외 소비자 불만사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소비자단체에 접수된 최다 불만 품목은 건강식품·가공식품·농축수산물·기타식품 순으로 집계됐다.

또 상담건수 증가 품목으로 가공식품은 수산물가공품(214%), 장류 및 소스류(153%), 제분 및 면류(100%), 농축수산물은 과일류(41%), 난류(40%), 기타식품은 생수(90%), 도시락류(67%)로 나타났다.

반면, 농축수산물 중 해조류, 특수 작물류 등과 건강기능식품(21%)은 감소했다.

식품종류별 주요 불만원인으로 가공식품과 기타식품은 이물혼입·변질·배탈발생 등 안전·위생 문제, 건강식품은 계약·환불 등의 문제, 농축수산물은 품질·안전위생문제가 주요 불만 원인으로 나타났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가공식품 안전위생 상담건수(5293건)의 월별추이와 이물(3272건)의 월별 추이 모두 작년 4월, 8월, 9월에 뚜렷이 증가하는 등 유사한 패턴을 나타내고 있어, 3월 쥐머리 추정 물질, 참치 캔 칼날 등 이물질과 멜라민 파동(9월) 등 언론발표 이후 소비자 관심이 증가하는 원인으로 분석됐다(아래 표 참고).

▲ 소비자 불만 상담건수.

한편, 식약청은 이번 연구결과를 이물관리 개선대책 마련, 소비자 불만 신속대응 체계 구축, 신속 회수시스템 구축·운영, 선진식품 안전관리 시스템 확대 등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