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체감경기 나아져… 대형마트 휴무 영향
전통시장 체감경기 나아져… 대형마트 휴무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연 기자] 주말에 휴무를 시행하는 대형마트가 증가하면서 전통시장 상인들이 체감하는 경기지수가 지난달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시장경영진흥원이 발표한 시장경기동향조사를 보면 11월 전통시장 체감 경기지수(M-BSI)는 전월보다 6.7p 오른 61.0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에 대한 전반적인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전통시장 체감 경기지수는 100 미만이면 경기 악화, 100을 넘으면 경기 호전이라는 의미다.

지난달 M-BSI는 부문별로 모든 항목에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매고객 수는 전월보다 12.6p 올라 63.5를 기록했고, 매출은 12p 오른 66.4, 상품 판매가격은 9.1p 오른 105.6로 나타났다. 이윤과 자금 사정도 나아져 각각 8.3p 오른 66.9, 8.3p 상승한 63.2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가정용품, 음식점업, 기타 소매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지수가 상승했다.

수산물은 전월보다 20.1p 상승한 72.8, 농산물은 17.4p 상승한 69.1, 가공식품은 11.4p 상승한 68.5, 축산물은 21.7p 상승한 63.7, 의류와 신발은 9.0p 상승한 54.2였다.

점포 크기별로는 대형 점포가 하락세를 기록한 가운데 중형 점포와 소형 점포는 지수가 올랐다. 중형은 전월보다 7.1p 오른 67.9, 소형은 7.9p 오른 58.9로 나타났고, 대형 점포는 2.7p 떨어져 60.4에 그쳤다.

시경원은 M-BSI가 상승한 이유에 대해 추석 직후의 소비 심리 위축 요인이 안정되고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전통시장을 찾는 유동인구 수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특히 강제휴무 시행을 중지했던 지자체가 조례를 개정함으로써 주말에 휴업하는 대형마트 수가 늘어난 점이 전통시장 상인들의 체감 경기지수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지우 2012-12-08 01:24:02
재래시장에서 느낄수 있는 인심, 정도 많죠. 다만 요즘은 손쉽게 마트에서 언제든 구입할수 있으니 편의성으로라도 마트를 더 이용하게 되는게 사실인데.. 정책적으로라도 휴무일은 좋은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