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문제’ 돼버린 빵집 갈등… 동반위 발표에 ‘촉각’
‘생존문제’ 돼버린 빵집 갈등… 동반위 발표에 ‘촉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연 기자] 대한제과협회와 제빵 프랜차이즈의 갈등이 불거진 가운데 이달 말로 예정된 동반성장위원회의 발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태는 지난 5일 대한제과협회 김서중 회장이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를 겨냥, 불공정 행위를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열면서 시작됐다. 김 회장은 제빵 프랜차이즈 1·2위인 두 브랜드로 인해 동네빵집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며 매장 확장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프랜차이즈 업체는 김 회장이 지금까지 함께 논의한 상생 방안을 무시하고 돌연 태도를 바꿨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경영컨설팅 지원 ▲마케팅 노하우 공유 ▲제과제빵 연구소 설립 등을 내용으로 이미 구두 합의했지만, 지난달 20일 김 회장이 갑자기 연구소 발전기금 수십억 원을 요구하면서 균열을 초래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김 회장은 이를 부인하면서 “여전히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횡포가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 예로 그는 내년 초 제주도에 오픈 예정인 파리바게뜨 가맹점을 들었다. 겨우 자리를 잡은 동네빵집 옆 건물에 가맹점이 들어오면 큰 손해를 초래할 것이 분명하고 이는 상도의에 어긋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지나치게 근접한 곳에 가맹점이 생기는 것은 민감한 문제일 수 있다”면서도 “지금은 무한경쟁 시대다. 기존 빵집이 경쟁력을 기르는 것이 우선이다”고 강조했다. 프랜차이즈가 생겨도 영업을 계속하는 빵집들이 존재하므로, 기존 빵집의 폐점을 프랜차이즈 탓으로만 돌려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 지난 6일 100여 곳의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김 회장의 처사에 이의를 제기하며 협회비 반환소송을 진행하고 탈퇴를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제과협회는 4000여 명의 회원 중 파리바게뜨 가맹점주가 1500여 명 정도. 그러나 협회 회원으로서 회비를 내고 있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주들은 외면하고 김서중 회장이 협회를 마치 동네 개인빵집의 대표 단체처럼 보이게 만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날 대표점주로서 입장을 밝힌 ‘프랜차이즈 자영업자 생존권 보장 비상 대책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같은 점포 운영자로서 프랜차이즈 확장을 반대하는 협회 측 주장도 이해가 된다”며 “공정위가 규제하기 전에 500m 반경에 프랜차이즈 동일 브랜드 점포가 3~4개 들어온 경우도 있다. 생계를 생각하면 점주들의 입장은 다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파리바게뜨나 뚜레쥬르 외에 새로운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얼마든지 들어오면서 타격을 줄 수 있지 않나”면서 “동네빵집 및 모든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아울러 스스로 규제할 수 있는 기준이 제과업계 내에서 세워져 준수돼야 한다. 법적으로 규제를 받는 것은 국민들에게도 좋은 이미지를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동반위의 발표 내용이 혹시라도 생계에 타격을 줄만한 내용이 될까봐 염려가 된다”고 전했다.

대한제과협회는 지난 8월경 동반위에 중소기업적합업종 선정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동반위는 이달 말 제빵 업종에 관한 권고사항 또는 가인드라인을 발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