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 조한승, 국수전 2연패 달성
[바둑] 조한승, 국수전 2연패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철한에 3-0 완승, 타이틀 방어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조한승 9단이 국내 최고(最古) 기전인 국수전 2연패에 성공했다.

5일 한국기원 1층 바둑TV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제56기 국수전 도전5번기 제3국에서 국수 타이틀 보유자인 조한승 9단은 도전자 최철한 9단에게 19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종합전적 3-0으로 타이틀을 방어했다.

조한승 9단은 우승 후 인터뷰에서 “3-0으로 끝날 줄 전혀 생각도 못했다”면서 “지난해도 그렇고 올해도 국수전에서는 운이 따르는 것 같다. 최근 최철한 9단의 대국이 많아 기보를 놓아보기는 했지만 별도로 준비한 것은 없다. 최9단보다 내가 약한 것은 바둑팬이라면 모두 알고 있는 만큼 내 바둑을 두는 데 주력했다. 최9단이 컨디션 난조를 보인 데 반해 컨디션이 좋았던 것이 우승의 비결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기 대회에서 최9단에게 3-2로 승리하면서 국수 타이틀을 거머쥔 바 있는 조9단은 국수전 우승상금 전액을 기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는데 1년 만에 벌어진 리턴매치에서 3-0의 완승을 거두며 최9단과의 상대전적에서도 15승 12패로 앞서가게 됐다.

외국어대 중국어과 출신(02학번)인 조9단과 일본어과 졸업생(04학번)인 최철한 9단의 동문간 타이틀전으로 관심을 모은 국수전은 지난달 19일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막이 올랐다.

‘외대더비’였던 1국에서 177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서전을 장식했던 조한승 9단은 12월 3일 바둑TV로 자리를 옮겨 벌어진 제2국에서도 216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최철한 9단을 막판으로 몬 바 있다.

지난 3월 16일 한국기원 소속 전문기사 234명이 출전한 예선을 시작으로 9개월여의 열전을 벌인 국수전은 본격기전 중 유일하게 도전기 형식을 유지하고 있다. 국수전은 1956년 고(故) 조남철 9단이 우승한 이래 김인· 조훈현·서봉수·이창호·이세돌 9단 등 단 12명의 기사에게만 ‘국수’ 타이틀을 허용한 국내 프로바둑대회의 효시격인 기전이다.

동아일보사가 주최하고 기아자동차가 협찬한 56기 국수전의 총규모는 2억 5500만 원이며 우승 상금은 4500만 원, 준우승상금은 1500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