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그 지고, 스니커 부츠 뜬다
어그 지고, 스니커 부츠 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겨울은 부츠의 계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세련된 부츠 스타일링은 여자의 패션을 한층 아름답게 완성한다.

영국 프리미엄 슈즈 핏플랍은 올 시즌, 크로스 오버적인 새로운 타입의 도시형 룩, 시티룩의 영향을 받아 실용적이면서도 패셔너블한 부츠를 선보였다. 천연 양털, 패딩, 스웨이드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 기능성으로 무장한 아웃도어적인 요소에 세련된 도시적 감성을 접목했다.

뉴 스포티즘, 스니커 부츠 폴라

▲ 뉴 스포티즘, 스니커 부츠  폴라(사진 제공: 핏플랍)


스니커즈가 주는 스포티즘 무드를 한 껏 살린 영국 프리미엄 슈즈 핏플랍의 겨울 시즌 베스트셀러아이템 스니커 부츠 ‘폴라’는 출시 한 달 만에 리오더 된 제품.

부드러운 스웨이드 가죽과 천연 양털을 사용해 보온성이 뛰어나며, 굴욕 없이 다리를 길어 보이게 하는 4cm 히든 굽 ‘바이오미메틱스 미드솔’로 기존의 부츠에서는 느낄 수 없는 편안한 착화감을 자랑한다.

특히 스니커즈를 연상시키는 레이스업 디테일과 발목을 감싸는 슬림한 핏감으로 기존의 두툼하면서도 투박한 디자인의 양털 부츠와는 달리 다리가 가늘고 길어 보이는 장점이 있다.

스키니진 또는 레깅스와 매치하면 세련된 스포티룩을 완성할 수 있으며, 발목 부분을 접으면 큐트한 느낌으로 색다른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스키장에서, 눈이 많이 오는 날엔 워터프루프 패딩 부츠

‘블리츠’ 부츠
 

▲ ‘블리츠’ 부츠(사진 제공: 핏플랍)


X자형 스트링의 섬세한 디자인이 패딩 부츠의 두터운 부피감을 최소화 해 다리가 슬림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아웃도어 디자인의 블리츠 부츠는 비 오는 날 신지 못하는 천연 양털 부츠의 단점을 보완해 생활 방수가 가능한 워터프루프 처리된 기능성 방수 부츠다.

스누그 테크 소재를 사용해 겨울에도 발의 체온을 유지시켜 보온 효과는 높이고, 스타일은 살린 블리츠 부츠는 일상 생활에서는 물론 스키장 또는 눈이 많이 오는 날에는 꼭 필요한 핏플랍 마니아의 겨울 필수 아이템.

로얄엘라스틱

▲ 로얄엘라스틱(사진 제공: 산드로)


엘라스틱 소재의 스트링으로 스니커 디테일의 느낌을 살린 로얄엘라스틱의 산드로는 4cm 웨지 굽과 엘라스틱 밴딩 소재를 사용해 착화가 편리하고 심플하면서도 간결한 실루엣으로 캐주얼룩은 물론 세미 오피스룩에도 매치 가능하다. 부드러운 스웨이드와 레더 소재를 사용해 한층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일세야콥센 러브부츠

▲ 러버부츠(사진 제공: 일세야콥센)


덴마크 브랜드 일세야콥센의 레이스업 디테일의 러버부츠는 방한 아이템으로 더욱 제격이다.

시크한 디자인으로 패션성을 강조했으며 종아리 굵기에 맞춰서 신을 수 있어서 매서운 바람에 더욱 보온감을 유지할 수 있다.

부츠 안감은 비스코스와 코튼의 기모감이 있어 니삭스와 매치하면 그 어떤 방 한부츠에 견주어도 손색이 없고 캐주얼한 스타일링까지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방수 효과는 물론 얼룩이나 더러움에 강해 비와 눈이 오는 날에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아쉬 스니커즈 반나(VANNA)

▲ 스니커즈 반나(사진 제공: 아쉬)


아쉬가 새롭게 선보인 멀티 스타일링이 가능한 부츠형 스니커즈 반나(VANNA)는 아쉬 특유의 빈티지 워싱이 가미된 부드러운 양 가죽 소재와 부드럽고 따뜻한 양털 라이딩이 슈즈 내피에 모두 들어가 탁월한 보온성을 자랑하는 겨울용 스니커즈로, 디자인과 실용성을 모두 갖췄을 뿐만 아니라, 슬림한 앞코와 부담 없는 색상의 앤틱 건(ANTIC CUN) 색상, 브론즈(BRONZE)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돼, 어떤 스타일이든 모두 무난하게 착용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