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 의료실태 진단③][인터뷰] “농촌 의료지원 부문 총괄부서 생겨야”
[농촌 의료실태 진단③][인터뷰] “농촌 의료지원 부문 총괄부서 생겨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고령화로 최근 농촌에서 젊은 사람들을 찾아보기 어렵다. 귀농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는 하지만 상경(上京)하는 사람들의 수를 대신하기엔 역부족이다. 문제는 인구가 줄어드는 만큼 병·의원 등 의료시설도 점차 없어진다는 점이다. 이는 곧 소득수준과 삶의 질을 낮추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동진(40)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도농 간의 의료격차가 매우 큰 상태”라며 “무엇이 필요한가를 고민해 볼 수 없을 만큼 농촌은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의료 시설이 매우 열악하다 보니 그 피해는 농민들에게 돌아간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농촌은 60대 이상의 노인들이 농사를 많이 짓습니다. 농기계를 이용하지만, 젊은 사람에 비해 사고율이 높습니다. 농촌은 재해도 큽니다. 하지만 병원이 근처에 없다보니, 치료를 제때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농촌을 살리기 위한 공공의료정책이 제 역할을 해 오지 못했다는 목소리가 들리기도 한다.

하지만 이에 대해 김 부연구위원은 “‘공공의료정책이 제대로 시행되지 않는다’라기보다는 민간의료가 점점 축소된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소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역할을 제대로 해왔다는 것.

그는 “기존에 민간에서 담당하던 것을 공공의료시설이 대신 맡아야 했는데 잘 이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공의료 인력과 예산 부분이 뒷받침되지 않아 이에 대한 적절한 대처가 늦었다고 덧붙였다.

김 부연구위원은 농촌 의료시설을 마련하는 대안으로 농촌에 젊은 인구가 올 수 있도록 ‘교육·의료·문화’ 등을 동시에 발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농촌 의료부문을 총괄하는 부서가 생겨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보건서비스·기술 지원은 보건복지부, 농어촌특별세 지원은 농림수산식품부, 보건소 인력관리는 행정안전부가 담당합니다. 하지만 총괄하는 부서가 없습니다. 시간이 걸릴 수 있겠지만, 더 좋은 의료서비스 지원을 위해 마음을 모아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추소연 2012-12-03 15:02:24
농촌은 이래저래 소외되고 혜택이 줄어드는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