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기업·산업
GS·SK건설, 태국 1조 규모 ‘정유플랜트’ 계약식
손성환 기자  |  light@newscj.com
2012.11.12 18:09:37    
   
▲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태국 IRPC UHV 프로젝트 계약식 행사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명수 GS건설 사장, 우상룡 GS건설 해외사업총괄 사장, 아티콤 태국 IRPC 사장, 김윤근 SK건설 부사장, 프라셋 IRPC 이사회 의장, 권숙형 SK건설 전무. (사진제공: GS건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GS건설과 SK건설이 함께 지난달 29일 수주한 1조 원의 대규모 정유 플랜트 프로젝트, 태국 IRPC UHV 프로젝트 계약식 행사가 12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계약식 행사에는 GS건설 허명수 사장, SK건설 김윤근 부사장, 태국 IRPC 아티콤 사장과 각 회사 임직원 등이 참석해 계약서 서명식을 가졌다.

태국 IRPC UHV 프로젝트의 태국의 국영석유회사인 PTT Plc.(Petroleum Authority of Thailand) 산하 IRPC사가 발주한 10억 달러의 대규모 정유프로젝트로, 설계·구매·시공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방식 공사다. 지분 비율은 GS건설이 60%, SK건설이 40%다.

허명수 GS건설 사장은 “프로필렌 프로젝트에 이어 이번 UHV프로젝트까지 연속적으로 IRPC사의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돼 감사의 뜻을 전한다” 며 “본 프로젝트는 짧은 공기로 인해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양사의 수많은 플랜트 프로젝트 수행 경험과 축적된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든 역량을 발휘해 안전과 품질에서 최고의 플랜트를 공기 내에 완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UHV(Upstream Project for Hygiene and Value added Products)는 상압잔사유를 원료로해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가 되는 프로필렌, 에틸렌 등을 생산하는 공정을 말한다. 상압잔사유는 원유를 상압 증류해 가솔린과 등유, 경유 등을 추출한 후에 남는 기름을 뜻한다.
손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기획] 조선 최고 예언가 남사고… ‘격암유록’에 마지막 때 예언 담아

남사고(南師古) 선생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천문·지리 등에 통달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격암 남사고의 예언서 ‘격암유록’이 공개되면서 학계에 논란이 일었다. 내용이 성경의 계시록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이다. 위서 논란이 있지만 남사고 선생이 남긴 격암유록은 선생이 당시 천신을 만나 훗날에 있어질 일을 전해 듣고 기록했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천지일보 평화·통일 논단] 국내 정치·종교계도 ‘이만희 대표 평화운동’ 지지

평화·통일 논단 ‘세계 평화와 한반도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참석한 정치·종교계 인사들이 올해 초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40년 분쟁 종식을 이끈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의 평화운동에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조선왕조 500년 울타리 세계유산으로 우뚝 서다

지난 수백 년간 서울이라는 도시와 역사의 궤를 같이한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최두호 18초 만에 TKO 승, 푸이그 “리매치 원한다”

최두호 18초 만에 TKO 승, 푸이그 “리매치 원한다”

UFC에 진출한 이종격투기 선수 최두호(23, 구미MMA)가 18초 만에 TKO 승을 거뒀다.최두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프랭크 어윈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57에서 멕시코의 후안 푸이그와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이 경기에서 경기 시작 1
성남FC FA컵 우승, FC서울에 승부차기승 ‘통산 3번째 우승컵’

성남FC FA컵 우승, FC서울에 승부차기승 ‘통산 3번째 우승컵’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FC서울과 성남FC의 경기에서 성남FC가 승부차기 끝에 4-2로 우승을 차지했다. 성남FC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성남FC가 FA컵 우승을 차지했다.성남FC는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4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21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