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취업자 68만5천명 급증…“기저효과 영향”
9월 취업자 68만5천명 급증…“기저효과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업률 2.9%, 청년실업률 6.7%, 고용률 60.0%

(서울=연합뉴스) 9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68만5천명을 기록해 10년6개월 만에 가장 많이 늘었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취업자가 증가한데다 지난해 9월 추석 연휴로 취업자 수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기저효과의 영향 때문이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9월 고용동향을 보면 취업자 수는 2천500만3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8만5천명 늘었다. 이는 2002년 3월(84만2천명)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올해 들어 1~5월에 40만명 이상을 유지하다가 6월에 36만5천명으로 내렸다. 이어 7월에 47만명으로 올랐다가 8월에 36만4천명으로 다시 30만명대로 줄었으나 한 달 만에 급증세로 돌아섰다.

9월 실업률은 2.9%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1%포인트 낮아졌고 실업자 수는 75만2천명으로 6천명 줄었다.

9월 고용률은 6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9%포인트 올랐다. 20대(-0.9%포인트)를 빼고는 30대와 60세이상(각 1.8%포인트), 50대(1.6%포인트) 등 모든 연령대에서 상승했다.

취업자 증가는 50대(32만6천명)와 60세이상(29만3천명) 등이 주도했다.

그러나 20대 취업자는 인구 감소 영향 등으로 5만6천명 줄며 5개월째 감소했다. 인구증감효과를 제거해도 20대는 5만8천명 감소해 청년 취업난을 반영했다.

산업별 취업자 증감을 보면 제조업(13만9천명, 3.5%)이 3개월째 늘었고 숙박음식업(11만명, 6.1%), 보건ㆍ사회복지서비스업(9만2천명, 6.8%) 등이 많이 늘었다. 반면에 금융보험업(-2만5천명, -2.9%)은 감소했다.

직업별로 서비스종사자(15만5천명, 6.4%), 기능원ㆍ기능종사자(11만명, 5.0%), 판매종사자(10만7천명, 3.7%), 사무종사자(10만명, 2.5%), 전문가(9만2천명, 1.9%), 단순노무종사자(4만8천명, 1.5%) 등이 늘었으나 관리자(-2만2천명, -4.5%)는 줄었다.

종사자 지위별로 보면 임금근로자가 1천786만2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8만4천명(2.8%) 증가했다. 이 중 상용근로자가 52만7천명(4.9%), 일용근로자가 4만3천명(2.7%) 늘어난 반면에 임시근로자는 8만6천명(-1.7%) 감소했다.

비(非)임금근로자는 714만1천명으로 20만1천명(2.9%) 늘었다. 이 가운데 자영업자는 11만1천명(1.9%), 무급가족종사자도 9만명(7.2%) 증가했다.

취업시간대별로는 36시간 이상이 1천329만명(165.1%)이나 폭증했고 36시간 미만은 1천234만5천명(-78.8%) 급감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13.8시간 늘어난 44.7시간이었다.

일용직과 무급가족종사자가 늘고 36시간 이상 취업자가 급증한 것은 작년 9월 추석연휴에 따른 기저효과 때문이다.

실업자는 30대(-2만1천명)와 60세이상(-1만1천명)이 감소했을 뿐 나머지 연령층에선 증가했다. 15~29세 청년실업률은 6.7%로 작년 같은 달보다 0.4%포인트 올랐다. 25~29세 실업률은 6.1%로 0.8%포인트나 상승했다.

8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594만2천명으로 12만3천명(-0.8%) 감소했다.

활동상태별 증감을 보면 연로(15만4천명, 9.4%), 육아(5천명, 0.4%)가 늘었으나 쉬었음(-25만명, -15.1%), 재학ㆍ수강(-1만3천명, -0.3%), 가사(-5천명, -0.1%)는 줄었다. 취업준비자는 57만9천명으로 4천명(0.7%) 늘었다.

구직단념자는 18만5천명으로 작년 9월보다 1만9천명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