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흙 등장… 기존 ‘수경재배소일(인공흙)’과 다른 점은?
투명한 흙 등장… 기존 ‘수경재배소일(인공흙)’과 다른 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투명한 흙. (사진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스코틀랜드의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투명한 흙’을 개발해 농작물 연구가 좀 더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화제의 ‘투명한 흙’은 말 그대로 흙 색깔이 투명해 유리병에 식물을 심어놓으면 식물의 뿌리가 자라는 과정을 쉽게 관찰할 수 있다. 교육용으로도 딱이다.

특이한 점은 ‘투명한 흙’에 특별한 수용성 용액이 스며들면 반투명하게 변해 물리적으로나 생물학적으로 실제 자연 흙과 비슷한 기질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식물을 키우는 데 충분히 ‘대체토양’이 될 가능성도 크다.

‘투명한 흙’을 연구한 스코틀랜드 연구진은 “농작물 유전학에서 투명 흙은 유전자 범위에서의 뿌리 시스템을 파악하는 데 쓰일 수 있다”며 “이는 작물에 더 효율적인 뿌리 시스템으로 품종개량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이 연구진은 투명한 흙이 화학비료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화제의 ‘투명한 흙’이 기존의 수경재배식물을 키울 때 쓰는 소일(인공흙)과 외형상 비슷한 모습으로 보인다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성분자체가 다르다.

‘투명한 흙’은 발전용 연료전지인 ‘내피온(Nafion)’을 이용한 합성물이며, 소일은 고흡수성수지(SAP)로 알려졌다.

‘투명한 흙’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투명한 흙 소장용으로 갖고 싶다” “그냥 물에 담아놓은 것 같다” “수경재배식물용 소일 녹은 건 줄 알았어” “애들 교육용으론 딱이네” “저런 흙은 쏟아버리면 못 찼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소일은 본래 비즈 알갱이 정도의 크기이지만, 물에 6시간 불리면 70배 크기(구슬모양)로 늘어난다. 소일은 컬러별로 종류가 다양하며, 수분이 줄어들면 크기가 줄고 물에 불리면 다시 커진다는 특징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