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중구] 청계천예술제 두 번째 기획전, 한글날 전시회 열어
[수도권-중구] 청계천예술제 두 번째 기획전, 한글날 전시회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지유림 기자] 566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을 활용한 전시회가 열린다.

서울시 중구(구청장 최창식)와 중구문화원(원장 김장환)은 오는 9~14일까지 중구문화원 내 예문갤러리와 그 일대에서 ‘ART와 사랑나누기’를 개최한다.

이 전시회는 9월에 열린 ‘김수용 감독의 예술세계’에 이어 열리는 2012 청계천 예술제 두 번째 기획전이다.

566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나라 상상마당, 한글 멋짓전’이라는 주제로 한글을 활용한 다양한 전시와 공연이 꾸며진다.

청계천 한화그룹 본사 사옥 앞 광장을 중심으로 한빛미디어파크와 중구문화원 갤러리에서 열리는 한글 멋짓전은 우리나라에서 명성을 날리고 있는 한글서예가와 캘리그라피 아티스트, 시각 디자이너, 타이포그라피 디자이너 등 20여 명이 참여해 옛 한글과 필묵생활전을 통해 우리 한글의 아름답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공연무대에서는 한글과 음악이 융합된 ‘한글 영상 퍼포먼스’와 ‘소리반응 한글영상전’이 펼쳐진다.

또 세계 유수의 음악원에서 수학하고 큰 무대에서 각광받고 있는 음악인들의 모임 앙상블 ‘예무스’의 공연이 펼쳐져 깊어가는 가을밤을 아름답게 수놓는다.

특히 한화빌딩 앞 광장에서는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아로새김 전각도장을 만들어 주고, 카드 및 경조사 봉투에 멋진 한글 써주는 프로그램도 열린다.


◆행사 주요 내용
기간: 10월 9~14일 6일간
개막식: 10월 9일 1900 중구문화원 예문갤러리
개막공연
한글영상전-한글 영상 퍼포먼스, 소리반응 한글영상전
공연: 전문연주가, 성악가 등 참여
전시: 10월 9~14일 중구문화원 예문갤러리, 한화빌딩 앞 광장
한글작품 멋짓전(유명작가 20인 초대전)
필묵생활전(캘리그라피 생활전)
아로새김-전각 도장 만들어주기
한글 멋짓 글씨 써주기-카드 및 경조사 봉투 써주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민지 2012-10-08 20:52:18
한글사랑 나라사랑
한글을 위한 행사도 많이 하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