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가 근본으로 돌아가야” 정책 비전 발표
안철수 “정치가 근본으로 돌아가야” 정책 비전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여야 후보에 정책합의 제안
사회·경제·안보 등 견해 제시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가 7일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는 정치 시스템을 정치혁신으로 바꾸겠다. 국회는 특권을 버리고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공평동 선거 캠프에서 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국민이 제일 위에 계신다”며 정치가 근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사회·정치·경제 등에 대한 견해를 담은 이번 정책 비전을 통해 안 후보가 지지율 제고를 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무엇보다 민주통합당과의 단일화를 앞두고 주도권을 잡을 수 있을지도 관심이 쏠린다.

안 후보는 “경제민주화, 복지예산, 남북관계 합의 문제 등을 선거 이후에 해결하겠다고 하기보다는 여야 협의체를 만들겠다고 약속하면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3자 회동’이 아니더라도 실무선에서 정책합의를 이루자고 제안했다.

안 후보는 특히 정치개혁과 관련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권력의 분산과 상호견제 원칙에 따라 검찰을 개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통령의 친인척, 고위공직자의 부정부패 방지와 수사를 위해선 ‘고위공직자부패수사처’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직·간접적으로 청와대가 임명하는 자리가 1만 개가 넘는다고 한다. 그것을 10분의 1 이하로 줄이겠다”고 했다. 국정감사를 상시화하고 국정조사권 발동기준을 완화하며, 국회의원이 변호사 등을 겸직하는 행위를 제한하는 법안을 제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경제 분야에 대해선 “힘을 앞세워 하도급업체에 희생을 강요하는 기업, 고용의 기본을 지키지 않은 기업이 승승장구하는 경제는 미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소기업청 확대·개편을 통해 창업과 사회적기업을 대폭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남북관계와 관련해선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만들겠다. 북한은 핵무기를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교육개혁, 등록금과 출산·육아문제 해결, 노인가난 제로, 원전불안 해소 등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