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고속도로 소통 원활… 오후 3시 이후 정체
전국 고속도로 소통 원활… 오후 3시 이후 정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요시간 서울서 부산 5시간 50분, 광주 4시간 30분, 강릉 3시간 10분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8일 귀성 행렬이 시작된 가운데 오후 2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 대부분 구간이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직장업무를 일찍 마친 귀성인파가 오후 3시부터 몰릴 것으로 예상돼 고속도로 정체가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서울에서 출발하는 귀성 차량의 예상 소요시간(요금소 기준)은 부산 5시간 50분, 대전 2시간 50분, 광주 4시간 30분, 강릉 3시간 10분, 목포 4시간 50분 등으로 나타났다.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오산나들목에서 안성휴게소까지 16.62km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20~30km대로 차량속도가 떨어진 것을 제외하면 대부분 구간의 소통이 양호한 편이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역시 마산 방향 낙동분기점에서 상주터널 북단까지 6.53km 구간에서 30km대로 서행하고 있으나 모든 구간이 현재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 제2중부고속도로 등은 차량 흐름이 수월한 상태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차량 19만 7000여 대가 서울을 빠져나갔으며 자정까지 약 45만 대가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도로공사 측은 “사실상 오늘부터 귀성이 시작되면서 일부 구간에서 조금씩 정체를 보이고 있다. 오후 3시 이후 귀성인파가 몰리면서 정체가 본격화할 것”이라면서 “새벽에 출발하는 차량 때문에 정체가 내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희경 2012-09-28 15:41:52
이제 출발하면 고생하지 않고 무사히 고햐에 갈것 같네요..
빨리 서둘러 출발해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