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리카와 야스에 “한국과 일본 우호로 맺어져야”
[포토] 에리카와 야스에 “한국과 일본 우호로 맺어져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으로 구성된 단체 ‘한일 역사를 극복하고 우호를 추진하는 모임’ 회원들이 24일 오전 11시 30분 여의도 국회의사당 국민은행 앞에서 집회를 열고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에리카와 야스에 대표는 이날 인사말에서 “21세기에 한국과 일본은 아시아 세계 평화 위에 우호와 신뢰로 맺어져야 할 중요한 나라라고 생각한다”며 “과거 역사에서 일본 조상들이 저지른 잘못된 것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정 2012-09-24 12:46:05
철없이 떼쓰는 애같은 일본정치인이 잘못하고 있는 걸 부모되는 국민이 사죄하고 있는 모습 같아요~ 양심있는 사람이 있어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