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한국 성장률 3.0%로 낮춰
IMF 올해 한국 성장률 3.0%로 낮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엔 3.9% 성장, ‘균형재정’ 전망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나라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3.0%, 3.9%로 각각 낮춰 잡았다.

2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한국에 대한 연례협의 최종 결과 보고서에서 우리나라가 올해 3.0%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4월 전망한 3.5%에서 0.5%포인트 내렸다.

IMF는 지난 6월 연례협의를 마친 직후 올해 성장률이 3.25%로 0.25% 포인트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본 만큼 이번 전망은 연례협의 직후보다 더 내려잡은 것이다.

내년 성장률은 3.9%로 지난 4월 전망치 4.0%보다 0.1% 포인트 더 내렸다. IMF는 지난 7월 세계경제전망(WEO) 보고서에서 한국이 낀 아시아 신흥개발국(NIEs: 한국 대만 싱가포르 홍콩)의 성장률을 0.6% 포인트 하향한 2.7%로 전망했다.

이 같은 성장 전망 하향은 세계경제 성장 둔화세에 따른 것으로, IMF는 한국 경제의 잠재적인 단기 주요 위험요인으로 유로존 위기 고조를 꼽았다.

물가상승률은 경기 둔화 영향을 받지만 기대 인플레이션을 고려할 때 하반기에에는 다소 상승함에 따라 올해 2.8%, 내년 3.2%로 전망했다. 또 올해 우리나라의 관리대상수지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0.9%로 줄어들고 내년에는 0.0%가 되면서 균형재정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과 수입 증가율은 올해에 각각 5.6%, 4.0%, 내년에 10.0%, 10.9%가 되고 경상수지는 올해 225억 달러, 내년 210억 달러로 전망됐다.

IMF는 우리나라의 거시 재정정책은 중립적 기조를 보이고 있으나 통화정책은 최근 금리를 인하하는 등 확장적 기조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