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문화예술체전] 세계가 감동한 ‘평화 축제’… 여기가 ‘천국’
[하늘문화예술체전] 세계가 감동한 ‘평화 축제’… 여기가 ‘천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① 신천지예술단과 ‘만남’ 회원 수천 명이 세계는 하나라는 주제로 마스게임과 카드섹션을 선보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 기원한 감동의 퍼포먼스
각국 문화공연과 신천지 퍼포먼스로 감동 더해

[천지일보=김지연 기자] 16일 열린 ‘세계평화ㆍ광복 하늘문화예술체전’은 살아있는 감동의 현장이었다. 하늘의 문화를 가장 극명하게 표현한 이 행사는 놀라운 기획력과 밝은 모습으로 지켜보는 세계인들의 가슴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주최 측 이만희 총회장과 김남희 대표에 이어 선수단 및 문화예술팀이 입장하면서 체전의 성대한 막이 올랐다. 나팔수, 취타대, 차산농악대와 아름다운 전통의상은 마치 올림픽 개막식에 비적할 만한 스케일로 또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진행된 주요 행사 하이라이트로는 화려한 성화 점화와 하늘을 울린 북 공연, 카드섹션과 마스게임을 꼽을 수 있다. 특히 카드섹션은 1만 2000명이 함께 호흡을 맞춰 이미지를 만들어내면서 여태껏 보지 못한 웅장함으로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화합’을 직접 몸으로 보여줬다 해도 과언이 아닌 카드섹션팀은 이날 자그마치 200가지의 이미지를 연출했다.

마스게임 또한 ‘하늘 정신’으로 세계인의 눈과 귀를 집중시켰다. 2000명의 청년들이 밝은 표정으로 운동장을 힘차게 누볐고, 이들이 모였다가 흩어지면 상상할 수 없는 작품들이 운동장을 수놓았다. 처음엔 ‘웰컴(welcome)’을 오색으로 표현해 세계 각국에서 경기장을 찾아온 손님들에게 환영 메시지를 전했다.

여기에 1만 2000명의 카드섹션이 함께하자 말 그대로 장관이 연출됐다. 관중은 일어나 기립박수를 치기도 하고 감동의 탄성을 지르며 음악에 맞춰 박수를 치고 호응했다. 또 이 순간을 간직하려는 많은 이들은 연신 자리에서 일어나 휴대폰을 머리 위로 높이 들고 동영상을 촬영하는 데 여념이 없는 모습이었다.

많은 장면 중에서도 마스게임단의 성경 퍼포먼스와 통일 퍼포먼스는 특히 의미가 깊고 생동감이 넘쳤다.

성경 퍼포먼스는 요한계시록이 열려 계시되는 과정을 표현한 것이다. 카드를 2~3초 만에 한 번씩 바꾸며 연출하는 계시록의 내용에 사람들은 눈을 떼지 못했다. 2000명의 마스게임단은 순식간에 천지창조의 모습을 그린 뒤 노아의 방주가 물살을 가르고 움직이는 모습을 표현해냈다.

더욱 놀라운 장면은 ‘모세’라는 글자가 나타나자 관중석에 자리 잡은 신천지 12지파가 사방으로 퍼지는 파도의 물결을 만들어낸 것이다. 이는 잘 알려진 대로 모세가 홍해를 가르는 장면이다. 이처럼 전 경기장에 신천지 고유 12색의 물결이 일어나자 세계 각국의 귀빈들조차 열정적이고도 아름다운 모습에 “원더풀”을 연발했다. 찬란한 문화가 시대와 종교를 넘어 가치를 발휘하듯, 이날의 공연은 종교와 인종을 넘어 모든 사람의 마음에 큰 감동을 선사했다. 진정 종교와 예술을 넘나든 퍼포먼스였다.

성경의 내용을 입체적으로 이어나가는 동안 계시록에 나오는 붉은 용이 등장했다. 계시록 내용에서는 결국 악의 무리인 붉은 용이 쫓겨나고 만국을 소성하는 영원한 선의 나라인 새 하늘 새 땅 ‘천년성’이 만들어진다. 천년성이 완성되자 차산농악대가 등장했고 흥겨운 축제 분위기는 더욱 고조됐다. 

 

▲ 제6회 세계평화·광복 하늘문화예술체전 엠블럼 조형물. ⓒ천지일보(뉴스천지)

1만 2천명 환상적 카드섹션
200여가지 이미지 연출해

2천명 동시 감동의 마스게임
예술과 종교 넘나든 퍼포먼스

자리 없어 외부서도 관람해
늦은 시간까지도 질서정연

 

남북의 분단과 통일을 주제로 한 퍼포먼스도 이어졌다. 손이 있어도 서로 잡을 수 없는 가슴 아픈 남북분단의 현실을 그린 것으로, 체전의 주제인 세계평화는 이 모든 분열이 그쳐야만 이뤄짐을 느끼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한국전쟁 당시 도움을 준 여러 나라에 감사의 의미로 해당 국가들을 호명하자 관중석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어 남북의 평화통일을 촉구하는 조국통일선언문이 낭독됐고, 만남 국제부의 외국인 회원들이 함께한 ‘만남’ 퍼포먼스로 이 행사는 절정에 달했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환희와 기쁨의 환호성은 국제부 회원들이 운동장 트랙을 따라 도는 20여 분간이나 계속됐다.

이처럼 경기장 안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지만 계단 구석구석까지 인파로 메워진 탓에 더 이상의 입장은 어려웠다. 경기장 밖에는 대형 스크린이 설치됐고 안으로 들어가지 못한 사람들은 스크린으로 행사를 보며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주최 측 관계자는 “기상악화로 저녁 무렵부터 약한 비가 내리기 시작했지만 거의 모든 관중이 폐막식까지 함께했다”며 “좌석 부족으로 장내에 입장하지 못한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 개막식에서 신천지 12지파 선수단과 함께 입장하는 12지파 문화예술단.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빛의소녀 2012-10-04 17:25:31
정말 아름답네요 !!

심장을 울리는 소리 2012-09-27 23:05:38
참된 평화와 천국이 어떠한 곳인지 명확히 알 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넘처흐르다 2012-09-24 13:19:02
천국이네, 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