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사심 방송 “보아 만나려고 옷까지…”
윤하 사심 방송 “보아 만나려고 옷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하 사심 방송.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윤하가 사심 방송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표준 FM ‘윤하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서 게스트로 보아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윤하는 자신의 속마음을 내비치며 보아의 팬을 자청했다. 그는 “오늘 별다른 스케줄 없는데 오직 한 분만을 위해 중요한 행사 때만 입는 옷을 입고 왔다”며 “이 옷은 드라이크리닝을 하고 축가 부를 때나 입는다”고 말했다.

보아가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히는 대목에서 윤하는 “제발 결혼할 때 미리 떡밥을 깔아 달라. 나 같은 팬들은 충격 받을 거 같다”고 말해 사심을 드러냈다.

이어 윤하는 “즐거운 팬미팅을 했다”며 “개인적으로 궁금한 것 다 물어봤다. 가수라는 꿈을 이루기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방송이 나간 후 윤하는 사심 방송이란 검색어로 화제가 되고 있다.

윤하의 사심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윤하에게 사심이 들만하다” “윤하는 보아의 애절한 팬” “이제 보아에게도 결혼 얘기가 나오는구나”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표 2012-08-30 20:37:39
배우려고 하는자는 반드시 성공 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