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여의도서 ‘묻지마 칼부림’ 발생… 4명 부상
이번엔 여의도서 ‘묻지마 칼부림’ 발생… 4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의정부역 칼부림 사건에 이어 서울 여의도 한복판에서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발생에 또 한 번 충격을 주고 있다. 이로 인해 시민 4명이 크게 다쳤다.

서울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7시 16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 제과점 앞 거리에서 김모(30) 씨가 흉기를 휘둘러 시민 4명이 부상했다.

이번 사건으로 남성 2명과 여성 2명이 김 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렸으며, 이 중 여성 1명은 출혈이 심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들은 현재 한강성심병원,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옮겨졌다.

김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돼 영등포경찰서에서 조사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물어보자 2012-08-23 00:44:01
어디서 부터 잘못된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