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제동원 실상 증거 자료 40만 건 첫 공개
일제 강제동원 실상 증거 자료 40만 건 첫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제가 강점기 당시 조선인을 강제동원했다는 증거 40만여 건이 최초로 공개됐다. 그동안 문건을 보관했던 수장고가 개방된 것.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위원회, 위원장 박인환)는 지난 2005년부터 현재까지 위원회가 확보한 강제동원 관련 자료와 피해조사 문건 40만여 건을 보관한 수장고를 20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수장고에는 강제동원 피해 조사가 완료된 22만여 명에 대한 조사 문건 23만여 건 등 40만여 건의 방대한 증거물이 있다. 이 가운데는 피해지원금 신청자 10만여 명 중 지원이 결정된 8만여 명에 대한 심사문건, 도서 3500여 권, 명부 370여 건 등도 포함됐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 중에서는 피해자 본인이 쓴 일기, 가족들과 교환한 서신, 강제동원지에서 찍은 사진, 작업복 등 당시 피해자들이 겪었을 고통을 짐작게 하는 증거자료도 다수 포함돼 있다.

위원회는 일제 강점기에 국내외로 강제동원된 인원을 연인원 기준 780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중복을 제외하면 약 300만 명이다.

위원회 업무 기간이 끝나면 자료는 부산에 세워질 ‘일제 강제동원 역사기념관(가칭)’에 전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위원회 업무기한이 연장되면 자료들은 국가기록원으로 옮겨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민주 2012-08-20 23:12:00
40만건이라 하면 엄청나네요. 일제얘기만 나오면 피가 거꾸로 솟는것 같아요. 일본은 자기들의 잘못을 뉘우치지 아니하고 독도까지 넘보는 무례함을 저지르고 있으니 이를 어찌 혼낸단 말이요~